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9.7℃
  • 구름조금강릉 14.9℃
  • 맑음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5.8℃
  • 맑음광주 15.3℃
  • 흐림부산 16.5℃
  • 맑음고창 12.5℃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2.1℃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설문조사 "상조회사 필요하지만 믿을수는 없다"

마크로밀엠브레인의 트렌드모니터(http://trendmonitor.co.kr)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상조회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6명(62%)은 앞으로 상조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점점 더 많아질 것이라고 바라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50대 이상(67.6%)이 상조서비스의 향후 전망을 가장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상조서비스가 자녀가 1명인 가정에서 꼭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에도 전체 61.5%가 동의하였다.


“상조서비스를 알아보는 것이 효도의 한 방법이다” 동의 34% vs. 비동의 23%

상조서비스가 부모를 위해 꼭 필요한 서비스라는 주장에도 동의하는 의견(36%)이 비동의 의견(22.4%)보다 많은 편이었다. 역시 50대 이상(43.2%)의 동의율이 높았다. 또한 상조서비스를 알아보는 것이 효도의 한 방법이라는 시각(34%)이 반대 의견(23%)보다 우세하였으며, 자신의 사후 준비를 위해 상조회사의 서비스를 알아볼 필요가 있다는 데도 역시 동의하는 의견이 좀 더 많은(동의 40.5%, 비동의 20.5%)것으로 나타났다.


상조회사에 대한 신뢰 매우 낮은 수준, “국내 상조서비스 회사 믿을 수 있다” 11.3%

아직까지 상조회사에 대한 신뢰도는 낮은 수준이었다. 국내 상조서비스 회사를 믿을 수 있다는 의견은 전체 11.3%에 불과하였다. 또한 상조회사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의 품질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 소비자 역시 18.5%로 매우 적은 수준이었다.


현재 상조서비스 이용하는 소비자(17.8%) 중 가입하길 잘했다고 생각한 경우는 21.3%

현재 상조서비스에 가입해 있는 소비자는 전체 17.8%로, 아직은 상당히 적은 수준이었다. 상대적으로 고연령층(20대 7.2%, 30대 12.8%, 40대 27.2%, 50대 이상 24%)과 기혼자(기혼 23.4%, 미혼 9.1%)의 상조서비스 가입률이 좀 더 높은 편이었다. 상조서비스 가입 이후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가입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소비자는 21.3%에 불과하였다. 반면 가입자 절반(49.4%)이 상조서비스가 실제 도움이 될까 하는 걱정이 어느 정도 있다고 응답하였다. 아예 가입금 및 불입금의 손해만 없다면 지금이라도 그냥 해약하고 싶다는 소비자도 12.4%로, 아직까지는 상조서비스에 대한 우려의 시선이 좀 더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향후 상조서비스 이용(29.1%) 및 비이용(29.2%) 의향 비슷해

상조서비스 미가입자의 향후 가입 의향은 29.1%로, 가입 의향이 없다는 응답(29.2%)과 비슷하였다. 다만 보통 또는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41.7%로 많아, 향후 상조회사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의 평가에 따라 미가입자의 가입의향 및 실제가입에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상조서비스 가입 원하는 큰 이유 “일반인이 알기 어려운 일까지 알아서 해줄 것 같아”

향후 상조서비스 가입을 희망하는 소비자들은 염이나 입관 등 일반인들이 알기 어려운 일까지 알아서 해주며(57.7%, 중복응답), 장례에 대한 상담 및 지도서비스가 제공된다(51.9%)는 점을 그 이유로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 상주 및 가족이 잘 모르는 예절이나 풍습 지도(49%)와 수의 및 상복 등 예를 갖춘 준비(35.1%)를 잘 도와줄 것 같다는 의견이 많았으며, 든든할 것 같고(31%), 심리적 위로가 될 것(30.5%)이라는 위로 측면의 기대감도 가입을 고려하는 이유로 꼽혔다.


죽음을 생각할 때 떠올리는 이미지 ‘이별하는’ ‘떠나가는’ ‘슬픈’,‘허무한’ ‘안식하는’ ‘두려운’

죽음을 생각할 때 가장 많이 떠올리는 이미지는 역시 ‘이별’이었다. 죽음에서 ‘이별하는’(67.9%, 중복응답)과 ‘떠나가는’(63.4%) 이미지가 연상된다는 의견이 가장 많은 것이다. 그 다음으로 ‘슬픈’(57.8%), ‘허무한’(37.9%), ‘안식하는’(34.1%), ‘두려운’(32.4%), ‘짐을 벗는’(26.7%), ‘고통 없는’(26.2%), ‘아픈’(25.3%) 등의 이미지를 많이 떠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56.3% “개똥밭을 굴러도 이승이 낫다”에 동의, 고연령층일수록 인식 강해

10명 중 6명(59.4%)이 ‘죽음’을 생각하면 두려운 마음이 든다고 응답하였다. 남성(56.2%)보다는 여성(62.6%), 그리고 젊은 층(20대 62.4%, 30대 60.8%, 40대 59.6%, 50대 이상 54.8%)이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느끼는 편이었다. “개똥밭을 굴러도 이승이 낫다”는 말에도 공감한다는 의견이 56.3%로 비교적 많았다. 아무리 고생을 하더라도 죽는 것보다는 사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은 것으로, 역시 죽음에 상대적으로 가깝게 닿아 있는 고연령층의 이런 인식(20대 51.2%, 30대 55.6%, 40대 58.4%, 50대 이상 60%)이 좀 더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여성(50.6%)보다 남성(62%)이 삶에 대한 의지가 강한 편이라는 사실도 알 수 있다.


“죽음을 앞에 두고 있다면 종교적으로 위안 얻을 수 있는 방법 찾을 것 같다” 44.1%

전체 44.1%는 만약 죽음을 앞에 두고 있다면 종교적으로 위안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찾을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고연령층에서 종교에 기댈 것 같다는 생각(20대 38.4%, 30대 38.4%, 44.8%, 50대 이상 54.8%)을 많이 가지고 있었다.


전체 10명 중 8명 “우리나라의 장례문화는 소모적인 경향이 있다”, 50대 이상은 92%가 동의

전체 10명 중 8명(80.9%)은 현재 우리나라의 장례문화가 소모적인 경향이 있다는 데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50대 이상의 경우에는 거의 대부분(92%)이 장례문화가 소모적이라고 바라봤다. 가장 선호하는 장례방법은 화장 후 납골당 안치로, 응답자 2명 중 1명(50.1%)이 이 방법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낫다고 응답하였다. 남성(46.2%)보다 여성(54%), 그리고 젊은 층(20대 54%, 30대 56%, 40대 47.2%, 50대 이상 43.2%)이 화장 후 납골당에 안치되는 것을 상대적으로 더 선호하였다. 화장 후 산이나 바다, 강 등에 유골을 뿌리는 방법(24.4%)과 종교시설에 안지하는 방법(7.7%) 등 주로 화장 장례문화에 대한 선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선산 매장(6.7%)과 가족 합장(5.8%) 등 과거의 전통적인 장례방법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적은 편이었다.


가장 개선해야 할 장례풍습은 ‘장례준비에 따른 경제적 부담’과 ‘장례식장의 도박문화’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가장 개선해야 할 우리사회의 장례 풍습은 장례준비에 따른 경제적 부담감(81.8%, 중복응답)이었다. 그 다음으로 장례식장에서의 도박문화(51.2%)와 음식낭비(41.7%), 음주문화(41.7%), 밤샘문화(35.8%), 부의금 부담(24.5%)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젊은 층에서는 도박문화(20대 64.4%, 30대 55.2%, 40대 43.6%, 50대 이상 41.6%)과 음주문화(20대 48.8%, 30대 47.6%, 40대 36.4%, 50대 이상 34%)를 문제점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강하였으며, 고령층에서는 경제적 부담감(20대 75.2%, 30대 81.2%, 40대 84%, 50대 이상 86.8%)과 밤샘문화(20대 23.6%, 30대 36.8%, 40대 39.6%, 50대 이상 43.2%)에 대한 우려가 상대적으로 큰 편이었다.  [아크로팬 제공]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