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21.4℃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6.8℃
  • 흐림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7.2℃
  • 흐림광주 14.2℃
  • 흐림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5.9℃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인류 최고 고대 샤먼 무덤 발견

 
이스라엘에서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고대 무당(샤먼)의 무덤으로 보이는 유적이 발견됐다고 이스라엘 학자들이 발표했다. 이들은 1만2천년 전에 만들어진 이 무덤이 최초로 정착 생활을 시작한 나투프 문명 시대의 묘역에서 발견됐으며 무덤 안에 50장의 거북 등껍질과 사람의 한쪽 발,여러 동물들의 뼈가 함께 발견됐다고 전했다.

히브루대학의 레오레 그로스만 연구원 팀은 "매장 의식과 무덤을 축조하고 봉쇄한 방법이 고대 무당의 무덤 임을 시사하고 있으며 이는 고고학적으로 기록된 가장 오래된 무당 무덤의 하나"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갈릴리 지역에 있는 한 작은 동굴에서 이 무덤을 발견했으며 이 동굴에는 28명 이상의 나투프 사람들이 묻혀있다고 보고했다.

당시 사람들은 나이 든 이 여자 무당을 매장할 때 두 다리를 무릎에서 안쪽으로 구부린채 옆으로 눕힌 후 머리와 골반,팔 부분에 10개 이상의 돌을 얹었다. 연구진은 이렇게 시신이 특정한 자세를 유지하도록 한 것은 이 여성이 당시 공동체에서 무당같은 특출한 사회적 지위를 지니고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이 여성의 매장 방식은 다른 나투프 사람들이나 이보다 앞선 구석기 시대 매장 방식과 다르다"고 말하고 "이는 무당의 무덤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통째로 된 거북 등껍질과 멧돼지, 독수리, 암소, 표범, 두 마리 담비 및 온전한 사람의 한 쪽 발 등 이례적인 부장품들과 함께 묻혔다.

연구진은 이 무덤이 나중에 세계 각지에서 영적인 문화영역의 중심적 역할을 차지하는 몇가지 특질들을 보여주고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거북과 암소 꼬리, 독수리 날개, 모피 동물 등은 오늘날도 전 세계 문화에서 상징적이고 샤머니즘적인 역할을 수행한다"고 지적했다.

무당은 여러 문화에서 인간 사회와 영계를 연결하는 영매이자 치유자, 마술사로 공동체에 기여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학술원 회보(PNAS)에 발표됐다.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