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흐림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6.6℃
  • 흐림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5.0℃
  • 흐림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대전추모공원 확장 예정, 3개 봉안당 2024년 만장

 

134억 1500만원 투입 3만기 수용 규모… 2024년 12월 준공 예정
대전추모공원 봉안당 3개동 75% 안치… 적기 시설공급 대비


대전시가 약 6만기 수용 규모의 대전추모공원이 오는 2024년 만장이 예고됨에 따라 선제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3만기 규모의 제4봉안당을 적기에 건립해 안치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현재 대전추모공원 봉안당은 모두 3개 동으로 5만 9866구의 유골함 봉안 규모를 갖추고 있는데, 지난해 11월 기준 75%인 1만4595기가 안치됐다. 제1봉안당(1021㎡)이 1만 4720기 중 1만 2080기(82%), 제2봉안당(1323㎡)은 2만 4314기 중 2만 2129기(91%)를 봉안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10월 개관한 제3봉안당(1797㎡)은 2만 832기 중 1만 1062기(53%)가 안치됐다. 시는 이런 추세를 감안하면 오는 2024년이면 모두 만장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여기에 묘지 관리 후손의 부족, 편리성 추구 및 친환경에 대한 관심 증대 등으로 화장에 대한 수요와 봉안당 이용률이 늘어나면서 확충 필요성이 대두, 대전추모공원 제4봉안당 건립이 본격화되고 있다.

 

제4봉안당은 서구 괴곡동 산55번지에 총사업비 134억 1500만원을 투입, 연면적 4500㎡ 규모(지상 3-4층)로 건립된다. 유골함 3만기를 봉안할 수 있으며, 2023년 3월 착공해 2024년 12월 완공한다는 목표다.

 

앞서 시는 2019년 6월 대전추모공원 재개발 기본계획 및 GB관기계획변경에 착수한 이후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완료, 2021년 본 예산 및 일부 추경 편성을 통해 기본·실시설계 예산을 확보했다. 지난해 공공건축심의를 완료했으며, 현재 그린밸트관리계획 변경을 위한 국토부 협의를 마친 상태로, 오는 3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GB관리계획변경과 설계공모를 병행해 오는 10일 대전추모공원 제4봉안당 건립 설계공모를 공고, 이르면 3월 중 설계자 선정과 실시설계를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당초 지난해 12월 예정됐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는 국토부 내부 사정에 의해 다소 미뤄졌지만 사업 전반적인 일정에 차질은 없다"며 "봉안시설 적기 공급을 통해 수용 부족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2024년 건립 목표에 맞춰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출처 : 대전일보] 



배너

포토뉴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을까? -박진옥 이사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를 제2급 감염병으로 하향 조정했다. 그리고 이번 달 2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완화했다. 이렇게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렸던 일상이 단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단계적 회복 조치들이 지난 2년 동안 코로나가 남긴 사회적 상흔을 저절로 사라지게 할 것 같지는 않다. 코로나 상황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자리의 불안정성을 증가시키면서 사람들의 관계도 단절시켰다. 이러한 단절은 가족관계뿐 아니라 이웃 관계마저도 소원해지게 했다. 이에 따라 홀로 고립된 채 살아가는 삶의 방식 자체가 더 확대되었다. 현재 사회적 고립이 고독사 등의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가 초래한 단절과 고립은 향후 고독사와 무연고사망자 증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공영장례지원 상담센터’ 에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언론사 기자들에게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나요?” 취재하는 기자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고립과 단절이 심화하였으니 무연고사망자 발생도 자연스럽게 증가했을 것이라는 가정을 하게 된다. 결국 이 질문에는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