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9.0℃
  • 구름조금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2.1℃
  • 구름많음대구 13.0℃
  • 맑음울산 12.9℃
  • 구름많음광주 12.4℃
  • 구름조금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2.3℃
  • 구름조금강화 7.7℃
  • 구름많음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1.9℃
  • 구름조금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8℃
  • 구름조금거제 10.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20년 일본장례박람회 소식, '코로나로 위축되지 말고 새로운 장례문화를 창출하자' 특강 주목

도쿄 빅사이트에서 24일~26일까지/ 대형추모플랫폼, 묘데미 시상식 등

URL복사

 

일본에서 단기간에 성공을 거둔 대형 장례박람회인 'ENDEX(엔딩산업전)'가 제6회 전시회를 11월24일부터  26일까지 도쿄빅사이트 청해 전시동 A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 역시 제4회 묘지산업전시회, 제4회 종교용품전시회, 웰다잉페스타 등과 동시에 개최된다.  본지가 해마다 실시해오던 해외연수 견학 행사는 금년도에는 불가능하게 되어 대신 새로운 소식을 신속하게 소개하기로 했다. 

 

 

 

 

예년에 없던 이벤트로 전 세계 280만 명이 회원으로 참여한 추모 플랫폼 '추모 사이트' 가 있다. 또 '제1회 묘데미(墓demy)상 시상식'이란 명칭으로 멀어져가고 있는 성묘(참배)를 '바로알고' '깨닫고', '가고싶어지는' 묘지로 만들자는 이벤트가 이채롭다. 

 

 

눈에 띄는 전시품으로는 추모보석, 장례식장리모델링, 장례꽃, 해양장 등이 있는데 그 중에 '반려견 진주장'이 눈에 띈다. 생전 가족처럼 사랑하던 반려견의 유골을 핵으로 특수물질을 입힌 후 진주조개 몸에 심어  바닷물속에서 1년간 양식후 충분히 커진 진주를 얻게 된다는 특이한 사업모델이다. 

 

 

동시에 개최되어 인기를 끌고있는 세미나는 지구촌 전시산업을 극도로 위축시킨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예년에 없는 예측불가 상황을 반영하듯 세미나와 이벤트가 온라인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코로나 관련주제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상속비즈니스, 인생백년전략,  웰다잉과 인간관계, 장례사업에 SNS 활용술, 코로나시대 중소장례업체의 생존전략, 코로나로 인한 장례식장의 변화전망, 차세대형 장례비즈니스 대담 등이  눈에띄는 가운데 특별히 주목하고 싶은 주제가 있다. 

 

     

 

 '뉴노멀에서 일본의 장례 변혁이 진행되지 않는 이유'라는 주제로  비록 코로나로 인한 장례관행과 매출이 급격히 감소하고있는 현실에서  어쩔 수없이 선택된 온라인장례를 구미에서 유행한다고 해서 단순히 따라 갈 것이 아니라 일본다운 차별성 장례서비스를 창출하여야 한다고 강조한 케이스가 있다.

 [하시즈메 켄이치로(GSI 대표)] 

 

 

한편, 주최사는 특별공지를 통해 2021년도 전시회를 6월 9일부터 11일까지 거행될 예정으로 미리 신청을받고있다고 밝혔는데 2021년 6월 24, 25일 양일간 개최되는 FBF(funeral Business Fair)와 중복되는 모양새인데 하필  6월에 동시 개최되는 것은 그럴만한 사정이 있으리라 여겨진다. 

.

 

한편,  11월 13일부터 16일까지 후이안에서 제6회 중국(후이안) 국제 조각예술품박람회가 성대하게 열렸는데 본지 김동원 발행인은 주최측의 초청으로 이 행사를 축하하는 축하메세지를 영상으로 전달했다.  2019년 6월, 우리 연수단이 복건성에서 공동 연수와 친선교류를 진행한 바 있다.

 

#중국국제조각예술박람회 #일본장례박람회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