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9.6℃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3.1℃
  • 구름조금강화 4.8℃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10.4℃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중국 영상 플랫폼에 진출할 크리에이터 모집

아도바, 유튜브를 뛰어넘어 중국 영상플랫폼 내 채널개설·인증·운영과정 해결

URL복사

중국 전문 MCN 아도바 주식회사(대표 안준한, 이하 아도바)가 작년에 이어 중국 영상 시장에 진출해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동할 국내 크리에이터 모집을 시행한다.

 

아도바는 유튜브가 없는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 외국인으로서 여러 제약사항이 있는 중국 영상 플랫폼 내 채널 개설·인증·운영 과정을 해결하며 크리에이터들이 활발히 활동할 수 있는 견고한 길을 만들었다.

 

작년 10월 공식적으로 MCN 사업을 런칭한 이후 시과비디오(西瓜视频), 하오칸비디오(好看视频), 비리비리(哔哩哔哩)를 필두로 중국 주요 영상 플랫폼 총 8개의 다양한 종류의 중국 플랫폼에 약 70명의 크리에이터를 성공적으로 진출시킨 바 있다.

 

아도바는 현재 중국 플랫폼 내 200개 이상의 인터내셔널 채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중국 플랫폼 내 최다 기록이다. 강력한 플랫폼 네트워크 및 운영 노하우를 통해 판타스틱키즈(神奇Kids), 난야제제(Nanya姐姐), 하미마미(Hami妈咪), 첼로댁(提琴夫人) 등 소속 크리에이터들의 채널이 월평균 200%의 성장률을 보일 정도로 현재 중국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선정된 크리에이터는 아도바를 통해 중국 주요 플랫폼에 본인 고유 채널을 개설 및 인증받게 되며, 영상 업로드, 채널 운영 및 매니지먼트 활동을 지원받게 된다. 추가로 광고 등 중국 내 다양한 비즈니스 연계를 통해 부가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며, 모든 수익을 한화로 정산받게 된다.

 

본 중국 진출 크리에이터 모집은 11월 20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지원 및 문의는 아도바 홈페이지(www.adoba.net)에서 가능하다.

 

아도바 안준한 대표는 “유튜브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고 해도 그 콘텐츠가 실패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크리에이터들의 소중한 콘텐츠가 유튜브를 뛰어넘어 중국의 다양한 플랫폼에서 또 다른 기회를 얻기 바란다. 아도바가 이를 돕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도바는 국내 탑급 MCN 샌드박스네트워크를 비롯해 글랜스TV, 올리브스튜디오 등의 콘텐츠 제작사, 한국전파진흥협회, 서울산업진흥원 등의 정부 기관과 협력하여 국내 크리에이터들의 중국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나아가 국내를 넘어 러시아의 HMD, 베트남의 Hflmedia, 핀란드의 UptoLevel Media 등 글로벌 MCN 기업들도 중국 진출의 해답으로 앞다투어 아도바를 찾고 있다.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