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1.2℃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2.5℃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코로나19, 개인 및 가족을 위한 장례 지침 

URL복사

 

이 자료는 미국 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에서 제공한 코로나19 시대의 장례서비스에 대한 지침입니다. 2020년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인한 혼란으로 지샌 기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조만간 이 역병은 물러 나겠지만 장례서비스 업무 종사자들에게 크게 참고가 될 것으로 사료되어 소개한다.

 

개인 및 가족을 위한 장례 지침 
  (2020년 7월 25일 업데이트)

 

COVID-19 팬데믹으로 불안과 두려움에 처한 중에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는 일은 황망한 일입니다. 사랑하는 고인을 어떤 방식으로 애도하고 추도할지 결정하는 것은 어려울 것입니다. 이 지침은 COVID-19 팬데믹 중 장의사, 지역사회, 종교 지도자 그리고 다른 사람과 협력하여 장례식과 문상을 계획하고 진행하고자 하는 개인과 가족을 위한 것입니다.

 

기본 원칙


▣사람들의 접촉 횟수가 많을수록, 서로간의 거리가 가까울 수록(6피트 미만) 그리고 접촉 시간이 길수록 COVID-19 전염 위험이 커집니다.

▣한 지역의 지역사회 감염 수준이 높을수록 COVID-19 확산 위험이 커집니다.

▣마스크 착용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없는 경우에 COVID-19 확산의 위험을 낮추는 데 특히 도움이 됩니다.

▣직접 대면 모임을 가질 때는 통풍이 잘 안되는 실내보다는 가능하면 통풍이 좋은 실외 공간 또는 환기가 잘 되는 곳에서 모이도록 하여 COVID-19 확산 위험을 낮춥니다. 실외 모임이 실내 모임보다 안전합니다.

COVID-19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종교적인 물품(예: 성경책, 헌금통, 주보 등)과 같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건을 공유하지 말아야 합니다.

▣노래나 챈팅에 참여하는 사람 수를 줄입니다. 이러한 행동은 공기 중의 호흡기 바이러스 양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COVID-19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손 위생을 강화하고 자주 접촉하는 표면과 물체를 청소 및 소독합니다.

참석자, 시설 직원, 신도, 성직자, 집례자 사이에 적어도 6피트 거리를 유지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소규모의 대면 의식에서 특히 이를 유념합니다.

▣COVID-19 고위험군, 특히 고령자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 COVID-19가 퍼지지 않도록 특별 예방 조치를 취합니다.

더 보기 ☞ 첨부문서 참조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