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0.9℃
  • 흐림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8.4℃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9.4℃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아랍국가, 국왕도 예외없는 간소한 장례

URL복사

아랍 국가 쿠웨이트의 셰이크 사바 알아마드 알자비르 알사바 국왕(91)이 지난달 29일 타계한 뒤 간소한 장례식 끝에 쿠웨이트시의 일반 공동묘지에 묻혔다. 묘의 크기도 일반 묘와 비슷했다.

 

알사바 국왕 시신은 타계 하루 뒤인 지난달 30일 국기에 둘러싸인 상태에서 철제 파이프로 만든 들것에 실려 공동묘지로 옮겨져 군인과 왕실 관계자들에 의해 안치됐다. 모스크(이슬람교 예배당)에서 열린 추모 행사도 간단히 끝났다. 쿠웨이트에서 국왕은 국가를 대표해 행정부를 총괄하고 군 최고지휘권을 가진 최고 권력자이다. 그런데도 권력자의 장례식이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절차가 간소했고 무덤 크기도 일반 묘와 비슷했다.

 

 

이 사진이 왕릉 모습이다. 공동묘지 한쪽에 묻힌 쿠웨이트 국왕의 묘지.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시(市)의 술라이비카트 공동묘지에서 마스크를 쓴 추모객이 1일(현지 시각) 고(故) 셰이크 사바 알아마드 알자비르 알사바 국왕 무덤을 찾아 애도하고 있다. 14년간 쿠웨이트를 통치하다 지난달 29일 91세로 타계한 알사바 국왕은 지위에 상관없이 간소한 장례를 치르는 이슬람 전통에 따라 이튿날인 30일 이 묘지에 안장됐다. 무덤 크기도 일반 묘와 비슷하다.

 

알사바 국왕은 쿠웨이트 제15대 국왕으로 2006년 1월 즉위했다. 재위 기간 이란, 사우디아라비아와 협력하는 등 중동 정세의 안정과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알사바 국왕 장례 절차는 ‘장례식을 최대한 검소하게 치르라’는 이슬람교 교리에 따른 것이다. 이슬람교는 장례식을 ‘흙에서 나온 인간이 다시 흙으로 돌아가는’ 평범한 과정으로 본다. 따라서 장례에 시간과 비용을 들이는 것은 알라(신)의 뜻에 반하는 행위로 간주한다. 이는 모든 이에게 똑같이 적용된다. 알라 앞에서 모든 인간은 평등하기 때문이다. 장례식도 2일장을 넘지 않는 게 원칙이다. 사망한 시각이 이른 아침일 경우 당일장으로 끝내는 경우도 많다.


앞서 2015년 1월 90세로 타계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둘라 당시 국왕의 장례식 때도 전 세계에서 조문 인파가 운집했지만, 장례식 자체는 모스크에서 간단한 추모 의식을 가진 뒤 바로 공동묘지에 안장되는 ‘1일장’으로 간략하게 치러졌다. 이런 간소한 장례식은 주로 전체 이슬람교 신자의 90%를 차지하는 수니파 국가에서 보편화돼 있다.

 

다만 성직자의 권위를 중요하게 여기는 시아파의 장례는 조금 다르다. 시아파가 다수인 이란의 경우 이슬람 혁명을 이끈 최고 지도자 루홀라 호메이니(1900~1989)의 묘는 91m 높이 첨탑 4개를 갖춘 성지로 건립됐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