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3.0℃
  • -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6.1℃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5.1℃
  • 흐림부산 20.2℃
  • -고창 22.5℃
  • 흐림제주 22.8℃
  • -강화 24.0℃
  • -보은 23.5℃
  • -금산 24.6℃
  • -강진군 24.4℃
  • -경주시 20.9℃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무연고장례 유족인들 왜 사연이 없을까...

"(무연고)장례에 안 오는 사람들한테 뭐라고 하지 마세요.” /

연고자가 있지만 시신위임서를 작성할 경우 무연고사망자로 확정이 되어 국가가 대신해서 장례절차를 밟게 됩니다. 사망자의 시신위임서에는 무연고사망자 당사자는 물론 위임한 연고자와의 생전 관계를 짐작케 하는 여러 가지 단서들을 찾을 수 있는데, ‘경제적 이유’, ‘오랜 단절’ 등의 단어가 주를 이룹니다. 그런데 5월 중순 장례를 치른 ㄴ님의 시신위임서를 작성한 연고자는 위임의 이유를 ‘개인적인 사정’이라고 적었습니다.

 

ㄴ님은 지난 4월 말 서울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뇌출혈로 사망했고, 지자체로부터 아버지의 사망소식을 들은 아들은 참석할 의사가 없었습니다. 다섯 살에 부모의 이혼으로 아버지를 보지 못했고, 자신의 기억 속에서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어쩌다 연락이 된 고모는 “아버지가 딴 살림 차려서 잘 살고 있으니 연락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러던 20년 전 아들은 아버지에게 연락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버지는 각자 자기 길을 가자며 만남을 허락하지 않았고, 그것이 마지막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사망소식을 전해들은 후 오랜 친구와의 술자리에서 아들은 장례에 가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친구는 그런 상황에 마음이 아파 눈물을 흘렸고, 당사자도 아닌 친구의 그런 모습을 본 아들은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나눔과나눔에 장례참석 안내문의를 했습니다.

 

장례에 참석한 아들은 묵묵히 장례절차에 따랐고, 화장이 끝난 후 유택동산에 아버지의 유골을 뿌렸습니다.


“장례에 오지 않으려고 했지만 친구 말을 듣고 오게 됐어요. 평생 아버지를 남이라고 생각하고 살았어요. (무연고)장례에 안 오는 사람들한테 뭐라고 하지 마세요.”

 

아버지에 대한 마음을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아들은 투박한 말투였지만 조금의 흔들림이 느껴졌습니다. 무연고자가 되어 사망한 이에겐 남아 있는 연고자가 있었고 그들에겐 각자의 삶이 있었습니다. 비록 생전의 관계는 회복되지 못했지만 장례를 통해 비로소 진정한 이별을 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 이후의 세계 -김진홍
지금 내가 읽고 있는 신간 서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입니다. 세계 1위의 미래학자로 인정받고 있는 제이슨 솅커가 쓰고 박성현 번역으로 미디어숲에서 출간한 책입니다. 코로나19, 중국폐렴으로 온 세계가 몸살에 몸살을 앓고 있는 때에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변할 것이며 그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여야 할 것인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처럼 별반 자원이 없는 처지에 코로나 같은 강풍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대답은 겨레의 사활을 좌우하는 문제입니다. 그러기에 관민상하가 연대하여 지혜롭게 대처하여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슬기로움을 발휘하여야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폐해에 대하여는 새삼스레 논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번 사태가 가져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이번 사태로 인류가 많이 겸손하여지고 있습니다. 큰 나라도 작은 나라도 힘센 나라도 힘없는 나라도 자신들의 한계를 느끼고 많이 겸손해졌습니다. 두 번째는 모두가 가정적이 되고 가족의 소중함을 피부로 느끼게 된 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자리도 줄어들고 모임들도 취소되면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