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12.3℃
  • 서울 5.3℃
  • 대전 8.6℃
  • 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12.7℃
  • 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9.4℃
  • 흐림제주 16.2℃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7.9℃
  • 흐림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3.5℃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자선공연 2021년9월 개최

URL복사

이탈리아 베로나, 중국 베이징과 뉴욕시에서 시작; 수석 프로듀서로 수상 경력이 있는 토니 레니스, 프로듀서로 지안마르코 마지, 줄리어스 나소, 프랭키 나소, 보반 즐라트코비치와 지안루카 커티 등이 유명 연예인들과 함께 국제 모금 공연을 시작하기 위해 채리티브랜즈와 협력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Heal the World With Love and Musi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의학 연구를 지원하는 전세계 모금 공연으로서 세 곳의 국제 도시 이탈리아 베로나, 중국 베이징 그리고 뉴욕시에서 2021년 9월 21일 화요일에 시작한다.

 

최일선에서 자신들의 삶을 지속적으로 헌신하는 전세계 의료 종사자들과 구급 요원들의 쉼 없는 노력에 감사를 표하는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공연에는 전세계 유명 연예인들이 출연한다.

 

2019년 5월 15일 베이징 버즈네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렸으며 전세계 17억 명이 보고 7만8천 명이 라이브로 시청하여 안드레아 보첼리의 전세계 최대 공연이라는 신기록을 세운 "아시아 문화 카니발" 콘서트를 제작하고 공동 감독한 유명 영화 제작자로서 뉴욕시에서 살고 있는 줄리어스 나소는 "수석 프로듀서 토니 레니스, 지안마르코 마지, 보반 즐라트코비치, 지안루카 커티 그리고 수상 경력이 있는 우리 제작팀과 협업하는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행사의 목표는 COVID-19에 대한 의학 연구 지원을 위한 필수 자금을 모으며 동 바이러스 질병 이후 회복의 기초를 놓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소는 상기 공연의 성공에 뒤이어 중국 소프라노 레이 지아와 기타 전세계 유명 레코딩 아티스트들이 출연할 자금성 건립 600주년 기념 공연을 베이징에서 제작하는 일을 맡았다. 그러나 이 공연은 COVID-19로 인해 무기한 연기되었다.

 

줄리어스 나소는 이어 "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행사를 열 수 있도록, 비영리 조직과 기업들 간의 파트너십을 위해 120억 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COVID-19로 피해를 입은 커뮤니티들의 구제와 회복에 필요한 5억 달러를 모금하기 위해 커뮤니티인클루전펀드를 막 발표한 세계적인 후원 기업인 스티븐 애들러의 뉴욕 소재 채리티브랜즈(Charity Brands Inc.)와 협력함으로써 이 국제 행사를 시작하게 되어 또한 감격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를 위한 전세계 후원 및 자선 모금 기업인 채리티브랜즈컨설팅의 임무는 비영리 조직과 기업들이 소비자들에게 영감을 주고 사회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협력함으로써 활동 영역을 넓히고 수익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채리티브랜즈는 전에 미국심장협회를 위해 파마슈티컬라운드테이블을 설립한 바 있는데 동 협회는 12개의 제약사들과 협력하여 심장병과 뇌졸중을 25% 이상 줄였으며 10억 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채리티브랜즈는 미국심장협회를 위해 하트체크를 개발하여 600억개 이상의 제품에 탑재했으며, 워크아메리카 운동과 수억 달러 이상을 모금한 헬시어베이비스포더마치오브다임스 캠페인을 벌인 기관이었고, U2 리더 겸 활동가인 보노가 공동 설립한 RED 펀드들을 받는 글로벌펀드의 기록 기관으로 활동했으며, FIFA 월드컵 수집용 프로그램의 라이선싱 에이전트로 활동했고, 올림픽 기간 중 ABC의 라이선싱 에이전트로 활동했다.

 

[뉴욕, 2020년 5월 19일 /PRNewswire]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슬플 것도 서운할 것도 없는 삶을 바로 지금 살아야
세상에 영원힌 것은 없다는 불변의 명제는 어느 누구나 공감하리라 생각한다. 살다보니 암환자가 되어 투병중에 있지만 나 자신은 오래 전부터 공부해왔던 인문학 강의를 통해서 대중들에게 이야기했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정작 가족들에게는 제대로 진지하게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다. 그러던 차에 대장암으로 몸져 누운 와상환자의 입장이 되어보니 죽음이라는 단어를 현실적으로 보다 가까이 접하고 차분하게 죽음에 관한 보다 깊은 생각을 하게 된다. ​ 사람은 누구나 죽음을 향해 살고 있으며, 죽음을 가까이 함께하는 삶을 사는 것이 보다 삶의 의미를 진하게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할것이다. 나는 청소년기에 사고로 사망선고를 받고 영안실에서 다시 깨어났던 경험이 있다. 이러한 경험은 TV를 비롯해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여러번 전파된 바가 있다. ​ 이것이 계기가 되어 많은 이들에게 죽음 이후의 삶과 삶의 방법에 대한 강의를 하는 것으로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십여 년전부터는 죽음 이후 장례문제에 대한 강의와 저술활동을 해욌다. 많은 문제가 우리의 장례식 장면에서 보여지고 달라진 현대의 생활패턴과 의식수준이 예전과 다름을 간과하고 비지니스가 개입된 왜곡이 많음을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