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7℃
  • 맑음강릉 14.9℃
  • 연무서울 17.7℃
  • 박무대전 16.8℃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6.3℃
  • 부산 17.6℃
  • 흐림고창 17.3℃
  • 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9℃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자선공연 2021년9월 개최

이탈리아 베로나, 중국 베이징과 뉴욕시에서 시작; 수석 프로듀서로 수상 경력이 있는 토니 레니스, 프로듀서로 지안마르코 마지, 줄리어스 나소, 프랭키 나소, 보반 즐라트코비치와 지안루카 커티 등이 유명 연예인들과 함께 국제 모금 공연을 시작하기 위해 채리티브랜즈와 협력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Heal the World With Love and Musi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의학 연구를 지원하는 전세계 모금 공연으로서 세 곳의 국제 도시 이탈리아 베로나, 중국 베이징 그리고 뉴욕시에서 2021년 9월 21일 화요일에 시작한다.

 

최일선에서 자신들의 삶을 지속적으로 헌신하는 전세계 의료 종사자들과 구급 요원들의 쉼 없는 노력에 감사를 표하는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공연에는 전세계 유명 연예인들이 출연한다.

 

2019년 5월 15일 베이징 버즈네스트 스타디움에서 열렸으며 전세계 17억 명이 보고 7만8천 명이 라이브로 시청하여 안드레아 보첼리의 전세계 최대 공연이라는 신기록을 세운 "아시아 문화 카니발" 콘서트를 제작하고 공동 감독한 유명 영화 제작자로서 뉴욕시에서 살고 있는 줄리어스 나소는 "수석 프로듀서 토니 레니스, 지안마르코 마지, 보반 즐라트코비치, 지안루카 커티 그리고 수상 경력이 있는 우리 제작팀과 협업하는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행사의 목표는 COVID-19에 대한 의학 연구 지원을 위한 필수 자금을 모으며 동 바이러스 질병 이후 회복의 기초를 놓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소는 상기 공연의 성공에 뒤이어 중국 소프라노 레이 지아와 기타 전세계 유명 레코딩 아티스트들이 출연할 자금성 건립 600주년 기념 공연을 베이징에서 제작하는 일을 맡았다. 그러나 이 공연은 COVID-19로 인해 무기한 연기되었다.

 

줄리어스 나소는 이어 "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  행사를 열 수 있도록, 비영리 조직과 기업들 간의 파트너십을 위해 120억 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COVID-19로 피해를 입은 커뮤니티들의 구제와 회복에 필요한 5억 달러를 모금하기 위해 커뮤니티인클루전펀드를 막 발표한 세계적인 후원 기업인 스티븐 애들러의 뉴욕 소재 채리티브랜즈(Charity Brands Inc.)와 협력함으로써 이 국제 행사를 시작하게 되어 또한 감격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사랑과 음악으로 세상을 치유"를 위한 전세계 후원 및 자선 모금 기업인 채리티브랜즈컨설팅의 임무는 비영리 조직과 기업들이 소비자들에게 영감을 주고 사회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협력함으로써 활동 영역을 넓히고 수익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채리티브랜즈는 전에 미국심장협회를 위해 파마슈티컬라운드테이블을 설립한 바 있는데 동 협회는 12개의 제약사들과 협력하여 심장병과 뇌졸중을 25% 이상 줄였으며 10억 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채리티브랜즈는 미국심장협회를 위해 하트체크를 개발하여 600억개 이상의 제품에 탑재했으며, 워크아메리카 운동과 수억 달러 이상을 모금한 헬시어베이비스포더마치오브다임스 캠페인을 벌인 기관이었고, U2 리더 겸 활동가인 보노가 공동 설립한 RED 펀드들을 받는 글로벌펀드의 기록 기관으로 활동했으며, FIFA 월드컵 수집용 프로그램의 라이선싱 에이전트로 활동했고, 올림픽 기간 중 ABC의 라이선싱 에이전트로 활동했다.

 

[뉴욕, 2020년 5월 19일 /PRNewswire]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