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9.9℃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3.9℃
  • 흐림고창 11.1℃
  • 흐림제주 14.8℃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11.8℃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윤달 묘지개장이장 실시간 영상중계 환영받을 듯

일본장례업계의 '온라인성묘', 고객만족 서비스로 공식 등장

URL복사

우리나라에서는 한식과 청명을 기한 성묘 시즌이 코로나19 부작용으로 모르는새 지나갔지만 윤달에 해당되는 5월 23일부터 6월 20일까지 묘지의 이장과 묘소 관리 등 행사가 눈앞에 다가왔다.

 

그러나 코로나 사태가 아직 끝나지 않아 해당 업체들과의 상담도 비대면으로 하는 예가 많아 이의 연장선에서 현장 묘지 작업도 영상으로  생중계하여 고객만족 서비스로 정착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이러한 고객서비스를 신속하게 실시하는 업체가 있다.

 


야마가타 하쿠젠샤(博善社)가 그것인제  묘소청소 등의  '온라인성묘'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한다.

주식회사 하쿠젠샤(博善社)는 원격지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시청하는 '온라인성묘' 서비스를 2020년 5 월 11일부터 시작했다. 


원거리 거주나 질병 등에 의해 묘지현장에 갈수 없는 고객들을 대신하여 묘소청소, 헌화나 제례 공양을 대행하고  그 모습을 'WEB 회의시스템 ZOOM'으로 생중계한다는 것이다.

 


평소 같으면 추석, 기일 등에 실제로 산소에 가서 묘소를 손질하고 고인을 만나는 것이 보통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책에 의한 외출 자제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다. 

 

이 회사는 "먼 곳에 있는 묘소에 가서 고인을 만나고 묘소도 청소하고 싶지만 어려운 상황에 뜻대로 접근할 수 없다. 그래도 성묘만은 꼭 하고 싶'"고 생각하는 고객들을 위해 이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말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 감염으로 인한 사정은 한국도 마찬가지여서 전례없이 무정한 장례식이 거행된 예가 많은데 한식, 청명에 묘소 벌초를 제대로 하지못한 데 이어 윤달개장이장을 앞둔 고객들이 묘소 현장에 동행하기가 쉽지 않다.

 

 

'(주)상장풍의례원( 대표 김진태)'은 비정상적인 장례식을 조문하지 못하는 유가족이나 친지 등에게 장례식 장면을 즉석 촬영하여 이를 유튜브 시스템을 이용하여서라도 아쉬움을 달래준 예가 있다. 

 

'(주)상장풍의례원'은 이 서비스를 연장하여 앞으로 있을 윤달개장이장에 이 영상시스템을 적극 활용할 준비를 갖추었다.  

 


이렇게 되면 현장에 참석하지 못하는 의뢰인들에게 다소나마 위안을 줄 수 있을 뿐 만아니라  고객만족 마인드 차원에서도 투명한 서비스로 격상시켜 전화위복이 될 수 있어 의뢰인들의 환영을 받을 가능성이 많다.  

 

#윤달이장 #윤달개장 #묘지이장 #개장이장현장중계 #상장풍의례원 #일본博善社 #김동원장례문화연구소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