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22.8℃
  • 박무서울 17.9℃
  • 박무대전 21.0℃
  • 연무대구 20.0℃
  • 흐림울산 20.2℃
  • 박무광주 16.8℃
  • 흐림부산 20.5℃
  • 흐림고창 15.6℃
  • 제주 18.1℃
  • 흐림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7.2℃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MZ세대 리빙 제품 구매 행태 관련 인식 조사결과 발표

리빙 제품 구매 고려/ 휴식공간과 업무공간 꾸미기에 관심 높아/‘쾌적한 환경 유지’ 제품구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조사,

코로나19로 집콕템에 지갑 여는 MZ세대
MZ세대 82.3%, 코로나19 계기로 리빙 제품 구매 고려
‘쾌적한 환경 유지’와 ‘무료한 시간을 때우기’ 위한 제품 주로 구매
휴식 공간과 업무 공간 꾸미기에 관심 높아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며, 가구·가전·홈데코 등 리빙 제품에 지갑을 여는 밀레니얼-Z세대(이하 MZ세대)가 늘고 있다. 이에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MZ세대 남녀 900명을 대상으로 리빙 제품 구매 행태와 관련 인식을 조사한 데이터를 공개했다.

 

◇MZ세대 82.3%, 코로나19 계기로 리빙 제품 구매 고려

 

MZ세대 48.0%가 코로나19로 인해 주거 공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관심 증가는 곧 소비 욕구로 이어졌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리빙 제품에 관심을 갖고 구매를 고려하게 되었다고 응답한 MZ세대는 82.3%에 달했다.

 

이들은 디퓨저, 공기청정기 등 △쾌적한 환경 유지를 위한 제품(36.7%), 게임기, 홈베이킹 도구 등 △무료한 시간을 때우기 위한 제품(34.8%), 안락의자, 안마기 등 △편안한 휴식을 위한 제품(26.7%)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았다.

 

◇‘쾌적한 환경 유지’와 ‘무료한 시간을 때우기’ 위한 제품 주로 구매

 

리빙 제품 구매를 고려한 MZ세대 중 실제로 리빙 제품을 구입한 비율은 59.4%에 달했다. 주로 구입한 제품은 △쾌적한 환경 유지를 위한 제품(18.9%) △무료한 시간을 때우기 위한 제품(15.1%) △청소·정리·관리를 위한 제품(10.7%) 순이었다.

 

최근 위생용품과 위생 가전 판매량이 증가하고, 닌텐도 스위치가 품귀 현상을 일으킨 것을 뒷받침하는 결과다. 이를 통해 개인위생과 건강에 대해 높아진 관심과 줄어든 야외 활동을 집에서 대신 채우려는 보상 심리를 확인할 수 있다.

 

◇홈루덴스족 MZ세대, 휴식 공간과 업무 공간 꾸미기에 관심

코로나19 확산 전에도 집에서 휴식, 취미 등 많은 것을 해결해 ‘홈루덴스(Homeludens)족’이라 불렸던 MZ세대의 94.0%가 홈인테리어와 집꾸미기에 관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큰 MZ세대가 가장 인테리어 하고 싶은 곳은 잠자는 공간(82.2%)이었으며 △휴식을 취하는 공간(72.1%) △옷을 보관하는 공간(65.6%) △일·작업하는 공간(56.9%)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집에서의 안정과 휴식을 중시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재택업무 경험으로 일하는 공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모습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과는 다른 일상을 살게 될 ‘뉴노멀 (New Normal·새로운 표준)’ 시대, 주거 공간에 대한 관심과 애착이 커진 MZ세대가 2020년 리빙 트렌드를 이끌어 갈 것으로 보인다.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