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26.9℃
  • 구름조금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3℃
  • 흐림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6.1℃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5.9℃
  • 제주 21.9℃
  • 맑음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6.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6.3℃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중기부, 소셜벤처를 위한 투자 및 정기적 정보교류회 마련

투자 관련 정보와 투자 기회가 필요한 소셜벤처를 대상으로 소셜벤처 엑셀러레이터·투자자와 IR 및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정기적 만남의 장(場)이 섰다.

 

중기부는 지난 10월 31일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 2월까지 총 6차례에 걸쳐 2019년 소셜벤처 육성사업을 통해 소셜벤처를 위한 투자 및 정기적 정보교류회를 진행한다.

현재 서울 성수동을 중심으로 소셜벤처 및 중간지원조직이 집적돼 있으나, 다른 지역은 물론 성수동 내에서도 투자자와 기업이 정기적·상시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부족하다는 판단에따라 이번 투자·정보교류회가 마련됐다.

 

우선 성수동 내 소셜벤처 공동 업무공간 등에 월 1회 정기 모임를 마련하고, 소셜벤처 허브 등 투자기관이 없는 집적지에 투자자를 초청, 교류회를 연다.

민간에선 창업지원기관과 엑셀러레이터 등이 주관하고, 재단·기보에서는 소셜벤처 기업의 수요와 성장단계에 따라 전문가(임팩트 투자사, 중간지원조직) 등을 추천하는 방식이다.

 

지난달 31일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카우앤독 M12 회의실에서 열린 제 1차 교류회에서는 전주와 군산지역 11개 소셜벤처 관계자와 재단·전북창경센터, 유관기관 등이 참여해 ▷임팩트 투자 이해도 제고 및 정보파악을 위한 투자자 포트폴리오 발표 ▷시장진입 및 투자 연계지원을 위한 IR발표 ▷자기소개, 투자상담 및 멘토링 등을 진행했다.

또 지난 14일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 체인지메이커 공감홀에서 열린 2차 교류회에는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성강일 팀장, 소셜벤처 4개사 대표, 일반 참관인 및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소셜벤처들의 회사소개와 소셜벤처 엑셀러레이터·투자자들의 질의응답과 상호 토론이 벌어졌다.

 

오는 12월 12일과 2020년 1월 9일, 2월 13일 헤이그라운드에서 정보교류회가 열릴 예정이며 이달중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셜벤처 허브에서 정기 행사 외 특별연계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소셜벤처 투자 및 정보교류회는 중기부가 주최하고 기술보증기금,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관한다. IR 발표 및 투자상담을 희망하는 소셜벤처, 대학생, 예비창업자, 소셜벤처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관이 가능하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