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7℃
  • 맑음강릉 14.9℃
  • 연무서울 17.7℃
  • 박무대전 16.8℃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6.3℃
  • 부산 17.6℃
  • 흐림고창 17.3℃
  • 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9℃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강화군 황청리 공설묘지 ‘자연친화형장지’로 결정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강화군 내가면 황청리 산170-1일원에 ‘황청리 공설묘지’를 재정비하여 자연친화형 장사시설인 “해누리공원”으로 조성하는 도시관리계획 〔도시계획시설: 장사시설(자연장지)〕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시계획시설로 결정한“해누리공원”은 6만5872㎡ 부지에 보훈대상자를 위한 4860기를 포함한 약 1만여 기를 안장할 수 있는 잔디장과 수목장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올해 공사를 착공하여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강영창 시설계획과장은“기존의 황청리 공설묘지 재정비를 통하여 부지의 효율적 이용을 도모하고 경관을 개선하는 한편, 봉분 묘나 봉안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관리가 편한 자연 친화형 장지 조성으로 장례문화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