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5.7℃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7.4℃
  • 흐림대구 7.1℃
  • 흐림울산 8.4℃
  • 흐림광주 10.2℃
  • 구름조금부산 8.2℃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1.6℃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6.6℃
  • 흐림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노인 헬스케어 서비스로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총인구의 20% 이상 비율을 차지하는 초고령사회가 다가오고 있다. 초고령사회의 도래에 따라 전 세계 모든 노인 인구가 건강해지는 미래를 만드는 일의 중요성이 주목받고 있다. 건강이란 단지 신체 질병의 유무만이 아닌 신체적, 심리적, 사회적 개념을 포괄하는 통합적 개념이다. 따라서 노인의 신체적, 정신적 노화 방지 및 개선을 위한 체육활동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번 서울시 소셜벤쳐에 선정된 영디케이(대표 김도영)는 자사 서비스인 올리사랑을 통해서 고령화 지역 어르신들이 스스로 운동을 하며 새로운 목표를 세우는 능동적인 문화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동참하고 있다. 올리사랑은 건강을 위한 신체활동을 넘어서 넓은 사회 환경 구축을 위한 노인스포츠 헬스케어 서비스다. 그리고 해당 서비스를 통해 고령화 지역에 운동으로 스스로 건강한 노후를 설계하는 지역재생 소셜임팩트를 실천하고 있다.

 

 

올리사랑의 서비스는 단순한 운동보다는 스포츠의 색깔을 강조한다. 노인이 재미를 느끼며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스포츠를 개발하고 현장에 전문적인 강사를 파견해 지속적인 케어와 사고 위험성을 줄인 프로그램을 보급한다. 올리사랑은 수동적으로 반복되는 형태의 운동이 아닌 스스로 생각하고 전략을 구성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시니어 스포츠를 만들어나가고 있다.

 

또한 올리사랑은 기술개발 시니어 스포츠 콘텐츠 개발을 통해서 노인들이 운동하기 좋은 스포츠 형태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서비스의 예로는 IR 카메라 사용 스포츠 게임, 키오스크 기술을 통한 건강측정지표 등이 있다. 이처럼 올리사랑은 기술을 활용해 앞으로도 노인을 위한 더 다양한 형태의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김도영 영디케이 대표는 “대한민국 모든 지역의 어르신들이 편하게 운동할 수 있는 환경적인 요소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더 많은 어르신이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움직이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도 영디케이는 올리사랑 서비스를 통해 지역 인프라와 유휴공간을 사용한 재생사업을 통해 건강한 노인문화를 육성하고 체육활동 을 제공하며 지역 일자리 문제를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