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5.4℃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3℃
  • 구름많음광주 6.8℃
  • 맑음부산 10.1℃
  • 흐림고창 7.4℃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3.8℃
  • 흐림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10.8℃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경기도 예산집행 , 팔이 안으로 굽나? 

공무원 장례지원 ,'지나친 예우', 배우자의 부모까지 수백만원 지출

경기도가 소속 공무원과 도의원, 청원경찰 본인은 물론 부모까지 장례지원 예산을 과다하게 집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도청 공무원은 공무원연금공단에서 이미 장례지원금을 받고 있어 '이중지원'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공무원의 배우자와 그 부모까지 수백만원의 예산을 집행하는 것으로 드러나 복지과다로 인한 과도한 예산편성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의원이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18일)를 앞두고 밝힌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2018년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를 개정,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비용 추계 52억5천만원이 소요되는 후생복지 제도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도청 소속 공무원과 청원경찰, 공무직, 도의원 본인과 배우자, 부모(배우자의 부모 포함), 자녀의 사망도 장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현금 지원은 아니지만, 장례 1건당 300만원으로 책정됐으나 도가 장례 지원 업체를 선정하면서 낙찰가액이 낮아져 1건당 약 260만원 상당을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를 위해 장례업체를 선정했다. 지난 7월 도 공무원의 장례 서비스 지원을 위해 (주)A 업체(낙찰가 2억6천200만원)를, 도 소방본부 공무원 지원을 위해 J 업체(낙찰가 5억1천800만원)를 지정해 현재까지 장례지원을 하고 있다.

 

조례 개정 이후 경기도가 집행한 예산은 1억6천600만원으로 64명이 혜택을 봤다.

안 의원은 "다른 자치단체에서는 잘 하지 않는 복지과다 현상과 수혜자의 범위 등을 고려하면 혈세 낭비라는 지적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조례를 개정하기 전에 행정안전부와 충분히 협의한 것으로 배우자의 부모까지 지원하는 것은 최근 국민 정서로 봤을 때 당연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출처 : 경인일보]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