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5.6℃
  • 연무서울 7.0℃
  • 박무대전 4.8℃
  • 박무대구 4.8℃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3.7℃
  • 구름조금제주 12.1℃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공영장례식장, 현실화 되나?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김국환(민주당, 연수3) 의원이 저소득층과 무연고자를 위한 공영장례식장 설립ㆍ운영을 제안했다. 8일 열린 제257회 시의회 본회의에서 김국환 의원은 5분 발언을 신청해 사회적 약자 장례 실태와 제도 개선점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2015년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를 보면, 한 가구당 평균 장례비용은 1328만 원으로, 설문 응답자의 65%가 장례비 때문에 경제적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며 “특히 장례비 문제는 무연고자와 기초생활수급가 더 크게 부담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현재 인천의 각 군ㆍ구는 기초생활수급자를 대상으로 장제급여 75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금 장제급여는 평균 장례비용의 5%밖에 되지 않는다”라며 무연고자와 기초생활수급자 장제급여가 실효성이 떨어짐을 지적했다.

 

이어 “인천 기초생활수급자 장제급여는 2014년 약 12억 원에서 지난해 약 18억 원으로 증가했다. 노인 인구가 많아지는 인구 구조에선 이 비용이 계속 증가할 것이다”라고 한 뒤 “따라서 인천가족공원 안에 저소득층과 무연고자를 위한 공영장례식장 설립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의료원은 무연고자와 저소득층 장례비용을 20% 할인해주고 있다.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