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9℃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13.2℃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16.4℃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12.1℃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6.5℃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직장인 66% 매월 1회 이상 복권 구입

당첨금 20억 원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부동산 투자 57%, 은행 예치 22% 순/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9월 23일부터 10월 4일까지 자체 직장인 패널 760명(남성 450명, 여성 310명)을 대상으로 ‘복권 1등이 된다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복권을 얼마나 자주 구입하십니까?’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매주(32%)’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2~3주에 1회(15%)’, ‘한 달에 1회(19%)’, ‘분기에 1회(13%)’, ‘연간 1회(10%)’, ‘구매하지 않는다(11%)’ 등으로 응답해, 직장인 66%는 월 1회 이상 복권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별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남성의 경우 ‘매주 구매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40%인 반면, 여성의 경우에는 20%에 불과해 남녀 간 큰 차이를 보였다. 또한 ‘전혀 구매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은 남성이 7%인 반면에 여성은 16%로 나타나 남성이 여성보다 정기적으로 구매하는 비율이 훨씬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당신이 복권을 사는 이유는?’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경제적 풍요가 필요해(29%)’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다음으로 ‘게임을 즐기는 기분으로(28%)’, ‘변화를 원해(19%)’, ‘간절한 마음으로(14%)’, ‘돈이 있으면 꼭 하고 싶은 일이 있어서(10%)’ 순으로 나타났다.

‘만약 귀하께서 20억원에 당첨된다면, 당첨 사실을 누구에게 알리실 것 같으십니까?’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을 것(31%)’과 ‘배우자(31%)’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부모(27%)’, ‘자녀(8%)’, ‘친구(3%)’, ‘직장동료(1%)’ 순으로 나타났다.

 

 

‘당첨금 20억원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무엇입니까?’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부동산 구입/투자(57%)’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이자소득을 위한 예치(22%)’, ‘주식 투자(7%)’, ‘고가품 구입(5%)’, ‘해외 이민(3%)’, ‘기타(3%)’, ‘사업(2%)’, ‘기부/사회 환원(1%)’ 순으로 나타났다.

‘20억원에 당첨되면 하시던 일을 그만두게 될 것 같으십니까?’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계속 하게 될 것 같다(71%)’, ‘그만 둘 것 같다(29%)’ 순으로 나타났다.

 

그만 둘 것 같다고 응답한 집단을 대상으로 ‘복권 당첨 후 일을 그만둔다면 무엇을 하고 싶으십니까?’에 대해 질문한 결과 ‘취미생활(60%)’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현재 하는 일과 다른 분야의 관련된 공부와 새로운 직장 구직 또는 사업기회 탐색’의 합(23%)이 ‘현재 하는 일과 관련된 공부와 새로운 직장 구직 또는 사업기회 탐색’의 합(17%) 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는 전국의 10~60대의 직장인 남자 450명, 여자 310명, 총 760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55%포인트이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