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8.6℃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5.5℃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7.5℃
  • 박무광주 15.4℃
  • 박무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제주 16.6℃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골든에이지라이프

한국 장노년층 사회적관계망, 매우 부실

한국 장노년층의 사회적 관계망이 주요 선진국 가운데 가장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관계망은 여가·종교 등 사회적 활동을 바탕으로 쌓을 수 있기에 저소득, 저학력 독거 남성일수록 사회 단절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통계개발원의 'KOSTAT 통계플러스'에 실린 '고령화와 노년의 경제·사회활동 참여' 연구에 따르면 50세 이상 한국인의 사회적 관계망 비중은 60.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조사한 33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사회적 관계망 비중은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친지·가족·이웃·친구가 있는지를 따진 것이다.


OECD 평균은 87.1%로 한국과 비교했을 때 한참 높았다.

한국 다음으로 50세 이상 사회관계망 비중이 낮은 국가는 터키(67.6%), 그리스(73.9%), 칠레(75.7%) 등이었다.

이웃국가 일본의 경우 50세 이상 가운데 사회적 관계망이 있다는 응답이 88.6%였다.

가장 사회적 관계망이 있다는 응답이 높은 국가로는 아일랜드(96.3%)가 꼽혔고 아이슬란드(95.4%), 영국(93.8%), 뉴질랜드(93.6%), 덴마크(93.6%)도 상위권이었다.

 

고령층 가운데서도 경제활동과 사회활동을 모두 하지 않는 '비활동인구'의 사회적 관계망 형성이 가장 취약하지만, 고령층(65∼84세) 중 비활동 인구 비중은 56.6%로 가장 컸다.

남성 가운데 비활동 인구가 47.2%, 여성 가운데서는 64.0%를 차지했다.

고령층 비활동 인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물은 결과 평균 4.1명이었다.

이는 종교단체, 지역사회모임, 여가활동 단체 등에 참여하는 사회활동인구의 응답인 5.2명, 경제활동인구의 4.3명보다 적다.

 

특히 남성 비활동인구의 도움 받을 수 있는 사람 수가 3.9명으로 가장 적었다.

고령인구 671만8천명을 분석한 결과 남성, 고령, 저학력, 사별·이혼한 경우일수록 경제활동과 사회활동을 모두 하지 않는 비활동인구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구주보다는 비가구주, 1인 가구일수록 비활동인구일 확률이 높았다.

보고서는 "도시지역 전·월세 주택에 홀로 거주하는 저소득, 고령 남성이 사회와 단절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