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3℃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2.3℃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1.6℃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8.0℃
  • 흐림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2.6℃
  • 구름조금거제 15.4℃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어느 어머니가 남긴 편지

아들아, 보아라.
나는 원체 배우지 못했다.
호미 잡는 것보다
글 쓰는 것이 천만 배 고되다.

 

그리 알고,
서툴게 썼더라도
너는 새겨서 읽으면 된다.

 

내 유품을 뒤적여 네가 이 편지를
수습할 때면 나는 이미 다른
세상에 가 있을 것이다.

 

서러워 할 일도
가슴 칠 일도 아니다.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왔을 뿐이다.

 

살아도 산 것이 아니고,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닌 것도 있다.
살려서 간직하는 건 산 사람의 몫이다.
그러니 무엇을 슬퍼한단 말이냐.

 

나는 옛날 사람이라
주어진 대로 살았다.
마음대로라는 게
애당초 없는 줄로 알고 살았다.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우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양 좋았다.

 

깨꽃은 얼마냐 예쁘더냐,
양파 꽃은 얼마나 환하더냐.
나는 도라지 씨를 뿌리며 넘치게 뿌렸다.
그 자태 고운 도라지꽃들이
무리지어 넘실거릴 때
내게는 그곳이 극락이었다.
나는 뿌리고 기르고 거두었으니
이것으로 족하다.

 

[김진홍 아침단상에서 발췌]

 

 

어머니의 편지(2)    


나는 뜻이 없다.
그런 걸 내세울 지혜가 있을 리 없다.
나는 밥 지어 먹이는 것으로 내 소임을 다했다.
봄이 오면 어린 쑥을 뜯어다
된장국을 끓였고, 여름에는 강에 나가
재첩 한 소쿠리 얻어다 맑은 국을 끓였다.

 

가을에는 미꾸라지를 무쇠 솥에 삶아
추어탕을 끓였고, 겨울에는 가을무를 썰어
칼칼한 동태탕을 끓여냈다.
이것이 내 삶의 전부다.

 

너는 책 줄이라도 읽었으니
나를 헤아릴 것이다.
너 어렸을 적, 네가 내게 맺힌 듯이 물었었다.
이장집 잔치 마당에서
일 돕던 다른 여편내들은 제 새끼들 불러
전 나부랭이며 유밀과 부스러기를
주섬주섬 챙겨 먹일 때
엄마는 왜 못 본 척
나를 외면하였느냐고 내게 따져 물었다.

 

나는 여태 대답하지 않았다.
높은 사람들이 만든 세상의
지엄한 윤리와 법도를 나는 모른다.
그저 사람 사는 데는
인정과 도리가 있어야 한다는 것만
겨우 알 뿐이다.
남의 예식이지만
나는 그에 맞는 예의를 보이려고 했다.

 

그것은 가난과 상관이 없는
나의 인정이었고 도리였다.
그런데 너가 그 일을 서러워하며
물을 때마다 나도 가만히 아팠다.
생각할수록 두고두고 잘못한 일이 되었다.

 

내 도리의 값어치보다
네 입에 들어가는 떡 한 점이
더 지엄하고 존귀하다는 걸
어미로서 너무 늦게 알았다.
내 가슴에 박힌 멍울이다.
이미 용서했더라도 애미를 용서하거라.
부박하기 그지없다.

 

너가 애미 사는 것을 보았듯이
산다는 것은 종잡을 수가 없다.
요망하기가 한여름 날씨 같아서
비 내리겠다 싶은 날은 해가 나고
맑구나 싶은 날은 느닷없이 소나기가 들이닥친다.

 

나는 새벽마다 물 한 그릇 올리고
촛불 한 그루 밝혀서
천지신명께 기댔다.
운수소관의 변덕을 어쩌진 못해도
아주 못살게 하지는 않을 거라고 믿었다.

 

물살이 센 강을 건널 때는
물살을 따라 같이 흐르면서 건너야 한다.
너는 너가 세운 뜻으로 너를 가두지 말고
네가 정한 잣대로 남을 아프게 하지도 말아라.
네가 아프면 남도 아프고,
남이 힘들면 너도 힘들게 된다.
해롭고 이롭고는
이것을 기준으로 삼으면
아무 탈이 없을 것이다.

 

세상 사는 거 별거 없다.
속 끓이지 말고 살아라.
너는 이 애미처럼 속 태우고 참으며
제 속을 파먹고 살지 마라.
힘든 날이 있을 것이다.
힘든 날은 참지 말고 울음을 꺼내 울어라.

 

더 없이 좋은 날도 있을 것이다.
그런 날은 참지 말고 기뻐하고
자랑하고 다녀라.
세상 것은 욕심을 내면
호락호락 곁을 내주지 않지만
욕심을 덜면 봄볕에 담벼락 허물어지듯이
허술하고 다정한 구석을 내보여 줄 것이다.

 

별 것 없다.
체면 차리지 말고 살아라.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없고
귀천이 따로 없는 세상이니
네가 너의 존엄을 세우면 그만일 것이다.

 

아녀자들이 알곡의 티끌을 고를 때
키를 높이 들고 바람에 까분다.
뉘를 고를 때는
채를 가까이 끌어 당겨 흔든다.
티끌은 가벼우니 멀리 날려 보내려고
그러는 것이고,
뉘는 자세히 보아야 하니
그런 것이다.

 

사는 이치가 이와 다르지 않더구나.
부질없고 쓸모없는 것들은
담아두지 말고
바람 부는 언덕배기에 올라
날려 보내라.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라면
지극히 살피고
몸을 가까이 기울이면 된다.
어려울 것이 없다.

 

나는 너가 남보란 듯이
잘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억척 떨며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괴롭지 않게,
마음 가는 데로 순순하고
수월하게 살기를 바란다.

 

혼곤하고 희미하구나.
자주 눈비가 다녀갔지만
맑게 갠 날,
사이사이 살구꽃이 피고
수수가 여물고
단풍물이 들어서 좋았다.
그런대로 괜찮았다.
그러니 내 삶을 가여워하지도
애달파하지도 말아라.

 

부질없이 길게 말했다.
살아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말을 여기에 남긴다.
나는 너를 사랑으로 낳아서
사랑으로 키웠다.
내 자식으로 와주어서
고맙고 염치없었다.

 

너는 정성껏 살아라.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