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3 (화)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3.5℃
  • 대구 23.0℃
  • 울산 23.5℃
  • 광주 23.8℃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5.2℃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유튜버들의 수입 계산해 주는 앱도 등장

 

유튜버가 ‘꿈의 직업’으로 떠오르면서 채널 이름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예상 수익을 계산하는 앱(응용프로그램)이 등장했다.

 

구글플레이스토어에 따르면 유튜버 순위·수익 계산 앱인 튜브인사이드가 1000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구독자와 조회 수 등을 통해 유튜버의 월 수익과 누적 수익을 추산한다.

 

튜브인사이드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가장 많은 수익을 낸 채널은 ‘보람튜브’(27억원)다. 음악 채널 ‘제이플라’는 1억5000만원, 생활 채널 ‘보겸TV’는 1억3000만원의 수익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채널을 개설한 이후 지금까지 벌어들인 누적 수익도 알려준다. 이 앱은 보람튜브 메인 채널인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183억원을, 장난감 채널인 ‘보람튜브 토이스리뷰’는 119억원의 수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했다.

 

보람튜브 전체 수익을 따지면 300억원이 넘는다. ‘먹방’(먹는 방송) 채널인 ‘밴쯔’, 게임 채널인 ‘양띵’ 등도 30억~40억원가량의 누적 수익을 올렸다고 계산했다.

유튜브는 이 앱의 신뢰도가 높지 않다는 입장이다. 유튜브 관계자는 “조회 수와 구독자를 토대로 평균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익을 따진 것으로 보인다”며 “유튜버들의 수익구조는 원칙적으로 비공개인 데다 단순 계산으로 추산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튜브인사이드에서 계산한 수익이 실제보다 적다는 게 유튜버들의 중론이다. 앱을 통해 산출한 누적 수익이 2000만원 안팎이었다는 한 유튜버는 “실제 벌어들인 돈이 두 배 정도 많다”고 말했다.

#사회공헌저널#김동원기자#유튜버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