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11.2℃
  • 서울 7.3℃
  • 대전 7.0℃
  • 대구 6.5℃
  • 울산 8.3℃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1.8℃
  • 흐림고창 12.5℃
  • 흐림제주 15.5℃
  • 흐림강화 5.9℃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9.6℃
기상청 제공

거동힘든 환자들, 입원 중에도 유사외출 체험

일본 '(주)東地개발', 360도 VR 영상촬영 서비스/ 임종기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

비주얼 촬영및 콘텐츠 제작회사 '東地개발'  'omoieizo' 사업부는 생애말기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노인시설 및 개인고객을 위한 유사외출 체험, 추억이 깃든 곳 재방문 등,  형편상 가볼래야 가볼 수 없는 사람들의 소망을 이루어주기 위해 360° VR영상으로 현지 풍경을 눈앞에 시연해 주는 서비스를 발표했다.

 

.

초고령화 사회를 맞아 의료 · 요양복지 분야에서는 웰다잉지원, 암환자 증가로 인한 터미널 케어, 종말기 의료,  완화케어 등 'QOL (Quality of life,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과 지원 체제가 매우 중요하다. 


그 하나의 수단으로서 치료 중이거나 체력 저하  등의 요인으로  외출이 어려워 자택에 한번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사람들, 그래도 꼭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는 소망에  부응할 수 있는 360° VR영상에 의한 QOL 향상 서비스의 제공이 시작되었다.

 

.

본 서비스는 '360° VR (가상현실)' 촬영이 가능한 '8K3DVR' 전용 카메라로 촬영한다. 이 동영상과 사진영상을 활용하여 본인이 희망하는 풍경을 병실이나 자택에 있으면서 체험할 수 있다는 것.   즉자택이나 고향, 추억의 여행지 풍경 등 사진을 'VR헤드셋'을 이용하여 직접 감상할 수 있다. 

 

이 영상은 omoi 자사 카메라맨에 의해 고객이 요청한 현지로 가서 주문에 따라 영상을 촬영하는데본 서비스를 통해 임종기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 그리고 가족들의 다양한 희망을 지원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출처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