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4.7℃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6.0℃
  • 맑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7.1℃
  • 맑음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4.1℃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인간, 꼬리달린 옛 모습으로 돌아 가나?

일본 게이오대학, 고령자 선자세 유지 도움주는 '로봇꼬리' 개발

 

사람도 개나 원숭이처럼 꼬리가 있으면 몸의 평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까? 

일본 게이오 대학의 연구진이 사람을 위한 '로봇 꼬리(robot tail)'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고령자 등이 선 채로 자세를 유지할 때 밸런스를 취하는 데 도움을 준다.

 

지난 7월 말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컴퓨터 과학 국제 회의 '시그라프(SIGGRAPH)'에 출품되자 전 세계에 화제가 되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연구팀이 개발한 '아크(Arque)'라고 불리는 로봇 꼬리는 약 1m의 기계로 동물의 꼬리를 쏙 빼닮은 동작을 한다. 실제 꼬리가 하는 일, 즉 몸의 나머지 부분을 균형 있게 조정하도록 설계되었다. 

 

선진국 가운데서 고령화가 가장 급속하게 진행되는 일본이기에 그런 발상이 나왔다. 일본에서는 고령화에 대비하는 과학적인 연구가 활발한 편이다. 노인들의 건강을 지키려는 노력 가운데 나온 연구가 제 발로 계속 서기 위한 로봇 꼬리다. 

 

이 제품은 해마의 꼬리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마 꼬리는 포식자가 물어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강하면서도 산호와 같은 환경에서 물건을 잡을 수 있는 유연성이 있다.

 

이 시제품은 누구나 착용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모듈형 척추를 추가하거나 제거함으로써 착용자의 몸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착용자가 빠르게 움직이거나 무거운 물체를 운반할 때 균형을 유지하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착용자의 체중을 상쇄하기 위해 각 척추 안에 작은 무게를 삽입할 수 있다. 

 

일단 꼬리가 착용자의 키와 무게에 맞게 적절하게 조정되면 그것은 균형을 잡는 역할을 한다. 네 개의 인공 근육은 꼬리의 길이를 오르내리며 잔디 깎는 기계 혹은 큰 진공청소기처럼 꼬리의 움직임을 조절할 수 있는 외부 가압 공기 시스템을 이용해 수축 혹은 팽창할 수 있다. 

 

꼬리는 이 시스템에 고정되어야 하기 때문에 완전히 움직일 수 없는데 따라서 꼬리를 이용해 아주 멀리 움직일 수는 없다. 

 

그러나 만약 꼬리의 이동성을 확보한다면 꼬리는 무거운 짐을 운반해야 하는 노동자들을 위한 지지대 역할을 하거나 균형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한 보조 장치 역할을 할 수 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