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20.1℃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곰벌레, 이런 생물도 다 있네 ?

30년 넘게 물과 먹이 없이 생존 가능.. 우주 방사선도 버텨

URL복사

이스라엘 무인 탐사선에 실려 달로 보내진 물곰(곰벌레) 수천마리가 아직 생존해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원종우 과학과사람들 대표는 “물곰은 지구상에서 생존력이 가장 강한 동물이다. 영하 233도~영상 155도 이상, 우주 진공상태에서도 생존한다”며 "물만 부으면 다시 살아나는 미역 같은 존재다. 이 동물이 안 죽는 이유를 연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얼마 전 이스라엘에서 달 탐사선을 보냈다가 추락했다. 당시 물곰을 실어보냈는데 이들이 안 죽고 살아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했다. 

 

.

지난 4월 11일 이스라엘은 무인탐사선 ‘베레시트’를 달에 보냈지만 착륙 과정에서 엔진 문제가 발생하며 추락했다. 베레시트는 현재 달 표면에 남아있다.  노바 스피박 미국 아치미션재단 창시자 역시 “탐사선에 수천 마리의 물곰을 담아보냈다. 이번 탐사의 유일한 생존자일 것”이라고 밝혔다. 

 

몸 길이 약 1.55mm의 물곰은 플랑크톤 등을 잡아먹으며 사는 곤충에 가까운 생명체다. 물곰은 30년 넘게 물과 먹이 없이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높은 우주 방사선에도 살아남을 수 있어 생존 가능성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앞서 유럽우주국(ESA)도 지난 2007년 우주선에 물곰을 실어 우주에 발사했다. 12일 후 지구로 귀환한 물곰들은 수분을 제공하자 다시 살아났다. 미국 우주항공국(NASA) 역시 ‘지구에 사는 외계 생명체로 가장 적합한 후보’로 물곰을 꼽았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사회적경제의 의미와 지속을 위한 사회적 노력
사회적 경제란 사회적 문제를 비지니스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려는 공익성을 지닌, 즉 경제적 가치와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경제 영역이라 할 수 있다. 현실에서의 경제적 성과 추구라는 하나의 목표에 매진해도 생존이 쉽지 않은데, 사회적 경제는 사회적 가치도 동시에 추구하다 보니 그 수익성과 전문성, 규모 등에서 열세일 수 있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사회적경제가 추구하는 민주적인 경영과 사회적인 소유, 지역사회에의 기여와 노동통합의 가치는 우리 사회에 정말로 필요한 사회적 가치이다. 그러므로 이 영역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을 통해 경영역량을 향상시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노력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신중년을 사회적경제의 영역으로 유입하여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각종 정책 아이디어가 실행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재부, 중기부, 고용부 등 정부 부처가 앞장서고 있는데, 인구구조의 변화 대응, 지역 과소화 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인적자원의 효율적 양성과 활용, 사회적경제를 통한 국민 통합과 포용성장에의 기여라는 거시적인 목표에도 부합하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