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5 (목)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32.5℃
  • 박무서울 27.3℃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2℃
  • 박무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조금제주 30.1℃
  • 구름많음강화 25.6℃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장애인 크리에이터 창출을 위한 AI 챗봇 개발

카카오톡과 연계된 챗봇으로 쉽고 빠르게 상담 진행 가능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2019 사회적기업가육성사업에 선정된 웨이에이블(대표 서준혁)이 12일~1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2전시장(3층)에서 아시아 최초로 열린 발달장애인 축제마당 ‘오티즘엑스포’에 참가하여 장애인 크리에이터 발굴 챗봇 시스템을 선보였다.

 

▲ 오티즘엑스포에 참가한 관람객들이 웨이에이블 AI 챗봇에 대한 설명을 듣고 체험하고 있다

 

이 챗봇은 카카오톡과 연계되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며, 웨이에이블 전문가가 직접 상담하여 도움을 주기 전에 챗봇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재능과 실력을 확인하고, 앞으로 웨이에이블과 어떻게 진행하고 싶은지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웨이에이블은 행사 참가자들 1000명 이상에게 챗봇 이용 방법을 시범 보였으며, 실제로 100여명의 장애인과 장애인 부모가 참가하여 카카오톡을 통해 챗봇과 상담을 진행하였다. 

웨이에이블 챗봇과 실제로 대화를 해 보고 싶다면 카카오톡 검색에서 ‘웨이에이블’을 친구추가 하면 챗봇이 자동으로 먼저 대화를 건내면서 시작된다.

 

AI 챗봇을 통한 발달 장애인의 진로, 취업, 창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한 웨이에이블은 추후 지속적인 시스템 안정화 작업과 업그레이드를 거쳐 장애인과 기업을 직접 매칭시킬 수 있는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위해 투자를 유치 중이다.

 

웨이에이블은 장애인의 취업과 창업활동 지원을 위해 소셜벤처 최초로 AI 기반의 챗봇 시스템을 도입했다. 누구나 쉽게 자신의 재능을 선보이고 이를 상품화 또는 직접 판매를 할 수 있도록 하여 장애인 스스로를 브랜딩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