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6.2℃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6℃
  • 구름조금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2019중국연수

"함께 발전하기 위한 축복의 만남입니다"

'2019중국장묘산업연수'⑥ 에필로그- 현지표정과 관련보도

현지 주관사와 함께  진행된 본지의 중국연수 행사는 여러가지 의미를 남겼다. 지금까지 해외견학은 단순히 현장을 찾아 상품과 시설을 보고 설명을 듣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에 비해 금번 연수는 처음부터 시설견학은 물론 상호 소개와 토론, 교류를 전제로 스케줄을 진행했다.

또, 현장 시설견학과 우호친선 이벤트가 긴밀하게 연결되어 상호 이해에 큰 효과를 창출 했다.  
여기에는  현지 업계는 물론 연관된 기관, 단체가 합류하여 행사의 시너지 효과 창출에 기여해 주었다.

복건성 현지에서는 우리 일행의 방문과 상호교류에 큰 관심을 가지고 성의있는 준비와 진행을 도모해 주었다. 현지 전문가와 연계 기관, 단체의 책임자들이  우리를 진심으로 환영해 주었으며 현지언론도 우리들의 동정을 집중 보도했다. 

한중양국은 여러 분야에 걸쳐 지금까지의 비즈니스 협력을 중요시한 것은 물론, 앞으로도 이러한 우호친선 관계를 변함없이 유지해 나가겠다는 진심을 표현한 것이라고 여겨진다.  이런 점에서 금번 연수 행사는 여러모로 뜻 깊은 의미를 남기면서 앞으로 유사한 행사를 기획하는데  좋은 길잡이 역할을 기대하게 되었다. 중국 공동 주관사 복건원만생명그룹 린준 회장의 메세지와 우리 연수단에 대한 현지의 보도 기사를 살펴보기로 한다. 



1. '복건원만생명그룹' 린준 회장의 메세지



경하는 김동원 대표님 !

6월 초여름, 우리는 역사와 문화의 도시 푸저우에서 만났습니다. 
그것은 쌍방간 생명사업의 역사적인 모임입니다. 
그것은 또 생명과 문화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교류와 협력이기도 합니다.
저는 생명사업에 대한 김대표의 집념과 열정을 느꼈습니다.
또 김대표님이 인솔하신 연수단에게도 동일한 존경심을 가졌습니다. 

저는 금번 만남이 쌍방의 자기계발과 영감을 가져오리라 확신합니다.

"마음에서 마음으로,  변함없는 생명으로" 

이것이 원만생명그룹을 창업한 저의 본래의 의도입니다. 
그것은 인생이란 끝이 없는 것이란 저의 신념이기도 합니다.

오늘, 저는 이 글을 김대표님과 윌슨 대표님과도 공유하고 싶습니다.
그것은 우리들 장례사업에 대한 축복입니다.
또한 우리들의 긴밀한 교류협력이기도 합니다.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복건성 장례협회 부회장
복건원만생명그룹 회장

林 军 (린 준) 


2019년 7월 17일 중국 푸저우에서 



2. '복건원만생명그룹' 자체보도



3. 샤먼장례업무센터의 자체보도


4. 현지언론 '동남망'의 보도




5. 후지석재의 자체 보도




6. 관련업체의 보도 


7. 대형 포털 '바이두'에 반영된 보도 현황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이래서 좋은 점도....
우한 폐렴으로 인하여 모두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제는 온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어 세계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등산길에서 만난 한 자매님이 우한 폐렴이 좋은 점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물론 정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그나마 좋은 점도 있다는 자조(自助) 섞인 표현이라 하겠습니다. 첫째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되어 좋다 하였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서민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요, 돈 없고 신분이 낮은 사람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라 한 나라의 수상도 걸리고 장관도 걸리고 돈 많은 사람도 차별 없이 걸리는 병이어서 코로나19 앞에서는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해 주어서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가정을 소중히 할 수 있게 하여 좋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집도 문을 닫게 되고 사회적인 교제도 멈추게 되어 직장 일 마치고 곧바로 가정으로 들어와 가족들과 함께 지나며 가정을 지키게 되니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염병이 끝난 후에도 가정을 소중히 하는 점은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셋째는 인생살이에 무엇이 가장 소중한지를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입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