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8.6℃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5.5℃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7.5℃
  • 박무광주 15.4℃
  • 박무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제주 16.6℃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찬란한 산천을 돌아 말없이 훌훌 떠난 사람....

.

아름답고 화창한 5월 그리고 21, 빛나는 산천을 구비돌아 찬란한 오솔길을 따라 이 세상의 마지막 산책길을 떠났다. 고난 많고 우여곡절, 슬프고 괴롭고 힘든 한 세상을 마감. 편안한 길일까, 아쉬운 길일까? 말이 없다.

 

이젠 가문 울타리에 웃 사람은 모두 없다. 마음 무겁고 허전하고 새삼 삶의 의무감 같은것 내내 마음을 사로잡는다.

 

고난 많던 고인의 생이 마감하는 날, 그의 일생을 누가 심판 판단하랴... 그의 후손은 단출하게 자매와 손자 둘이다. 그리고 이젠 유일한 동기형제 나.....나는 형님의 일생을 많이 안다. 이제 모두 사라져 간다. 이 세상에 나만 남기고... 그리고 난 아래를 보고 살아야 한다.

 

아내, 아들, 손자들, 그리고 조카들....그들의 밝은 미래를 기원해 주고 격려해 주면서 조용히 뒤쪽에 머물러야 한다. 나와 다른 사람의 인생을 존경하며 겸손하게....

 

유난히도 쾌청하고 청명한 날씨, 산하는 푸르름에 깊고 하늘은 맑아...이 좋은 세상을 그는 편안하게 이별인사를 했을까 아니면 게상모르는 무감각속에 물질의 형태로 무언속에 가라진 것일까...한 많은 세상을 원망하며 갔을까...괴롭고 슬펐던 그의 삶이 유난히도 선명하게 되살아 온다...


괴롭고 안타까운 탄식으로 변하여 내 가슴을 짓누른다. 그의 인생 내력을 많이 알고 있으므로.....오늘 엄청 맑고 빛나는 날씨가 그를 이세상 흔적없애고 돌아오는 시간 내내 나를 괴롭힌다. 그는 말이 없이 조용히 갔다. 아무런 말이 없었으나 내겐 천 마디 만 마디 말을 속삭이고 있다. 내 귓가에 쟁쟁하게 들린다.

 

그의 흔적을 이 세상에서 지우는 절차가 끝나기 무섭게 각자 삶의 한가운데로 서둘러 사라졌다. 그런데 왜 나는 이렇게 괴로울까... 오늘도 세상은 여전히 변함없이 돌아간다. 차들이 달리고 사람들이 분주히 오간다. 집으로 향한 길,  가슴은 더욱 더 아파오고... (글: 정목련)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