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9℃
  • 흐림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9.5℃
  • 대전 25.3℃
  • 흐림대구 25.6℃
  • 울산 24.2℃
  • 광주 23.3℃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3.7℃
  • 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5.6℃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찬란한 산천을 돌아 말없이 훌훌 떠난 사람....

.

아름답고 화창한 5월 그리고 21, 빛나는 산천을 구비돌아 찬란한 오솔길을 따라 이 세상의 마지막 산책길을 떠났다. 고난 많고 우여곡절, 슬프고 괴롭고 힘든 한 세상을 마감. 편안한 길일까, 아쉬운 길일까? 말이 없다.

 

이젠 가문 울타리에 웃 사람은 모두 없다. 마음 무겁고 허전하고 새삼 삶의 의무감 같은것 내내 마음을 사로잡는다.

 

고난 많던 고인의 생이 마감하는 날, 그의 일생을 누가 심판 판단하랴... 그의 후손은 단출하게 자매와 손자 둘이다. 그리고 이젠 유일한 동기형제 나.....나는 형님의 일생을 많이 안다. 이제 모두 사라져 간다. 이 세상에 나만 남기고... 그리고 난 아래를 보고 살아야 한다.

 

아내, 아들, 손자들, 그리고 조카들....그들의 밝은 미래를 기원해 주고 격려해 주면서 조용히 뒤쪽에 머물러야 한다. 나와 다른 사람의 인생을 존경하며 겸손하게....

 

유난히도 쾌청하고 청명한 날씨, 산하는 푸르름에 깊고 하늘은 맑아...이 좋은 세상을 그는 편안하게 이별인사를 했을까 아니면 게상모르는 무감각속에 물질의 형태로 무언속에 가라진 것일까...한 많은 세상을 원망하며 갔을까...괴롭고 슬펐던 그의 삶이 유난히도 선명하게 되살아 온다...


괴롭고 안타까운 탄식으로 변하여 내 가슴을 짓누른다. 그의 인생 내력을 많이 알고 있으므로.....오늘 엄청 맑고 빛나는 날씨가 그를 이세상 흔적없애고 돌아오는 시간 내내 나를 괴롭힌다. 그는 말이 없이 조용히 갔다. 아무런 말이 없었으나 내겐 천 마디 만 마디 말을 속삭이고 있다. 내 귓가에 쟁쟁하게 들린다.

 

그의 흔적을 이 세상에서 지우는 절차가 끝나기 무섭게 각자 삶의 한가운데로 서둘러 사라졌다. 그런데 왜 나는 이렇게 괴로울까... 오늘도 세상은 여전히 변함없이 돌아간다. 차들이 달리고 사람들이 분주히 오간다. 집으로 향한 길,  가슴은 더욱 더 아파오고... (글: 정목련)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