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7℃
  • 박무서울 25.0℃
  • 박무대전 24.1℃
  • 박무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23.7℃
  • 박무광주 24.7℃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4.4℃
  • 박무제주 24.5℃
  • 흐림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3.4℃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
어쩌면 이제 살아온 인생을 돌아보고
정리해야 하는 나이로 생각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작가이자 번역가인 김욱 작가는
아흔을 바라보는 이 나이에 아직도
현역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김욱 작가는 소설가를 꿈꾸던 청년 시절,
6·25전쟁으로 북한 의용군에 강제로 끌려가 
한순간 모든 꿈이 무너졌습니다.

의용군에서 탈출한 후 생업을 위해 기자생활을 했습니다.
하지만 평생 모은 재산은 보증으로 날려 버리고 
노숙자나 다름없는 신세가 되어 결국 남의 집
묘지를 돌보는 묘막살이를 해야 했습니다.
이미 그의 나이 일흔이었습니다.

하지만 김욱 작가는 '글을 쓸 수 있다'라는 
확신으로 출판사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작가 사후 50년이 지나 저작권이 소멸했지만
아직 국내에 출판되지 않은 주옥같은
작품들의 번역에 매달렸습니다.

그동안 김욱 작가는 자신의 이름으로 
책을 낼 정도로 유명한 번역 작가가 되었으며,
고령이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현역으로 살면서
200권이 넘는 책을 번역했습니다.

아흔의 나이로 현역이라는 것도 놀랍지만
일흔의 나이에 신인이었다는 것은 
더욱더 놀랍습니다.

나이 일흔에 무일푼이 되었다는 처지는 
누구라도 좌절하고 포기할만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절망적인 상황이라도
자신의 내면을 살피고, 아직 자신이 가진 것을 
단단히 붙잡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 그 어떤 좌절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끝나기 전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 요기 베라 –

[출처: 따뜻한 하루]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