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화)

  • 맑음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18.6℃
  • 맑음서울 21.4℃
  • 맑음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0.2℃
  • 맑음울산 17.5℃
  • 박무광주 21.0℃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8.9℃
  • 맑음제주 20.8℃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7.8℃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2019중국연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장례인들의 활약 기대

중국장묘산업연수, 해외와 실질적인 교류 협력의 시작


'2019중국장묘산업연수' 행사는 모든 준비가 완료되었다. 
그 동안 이번 행사를 적극 지원하고 있는 홍콩의 'PNP(주)' 윌슨 대표이사 및 복건성 장례그룹의 Lin Jun 회장을 비롯한 관련자 등 긴밀한 연락과 협력으로 알차고 유익한 프로그램의 보완을 완료했다. 중국장례문화산업을 주로 소개하는 '연수메뉴얼'도 마련했다.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30명의 인원이 동참한 이번 중국연수행사는 여러모로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 같다. 국내 실질적인 장례지도사들의 모임인 '사단법인대한장례지도사협회'  남승현 회장과 송덕용 사무총장을 비롯하여 여러 임원들이 동행한다. 또 국내 가장 우수 상조기업  'The-K 예다함상조' 홍승표 대표이사와 최용호 전무이사가 어려운 걸음으로 동행하게 되었다. 또 국내 r각분야 젊은 인재들 다수가 서슴없이 동참해 주어 믿음직하다. 특히 중국의 장례협회한국장례지도사협회가 공식적인 교류를 통해 상호발전을 기약한다는데 매우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
현지 복건성의 핵심장례그룹 회장이 우리와 함께 하는것은 물론 샤먼시 장례서비스센터, 푸저우 장례회사, 푸저우 공원묘원, 취안저우의 세계적인 묘비석재 기업 등을 비롯하여 모두 8개 장례기업이 이모저모로 우리 일행을 환영하고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이제 해외 견학은 인재들의 구체적인 만남, 실질적인 비즈니스 교류의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다.

샤먼과 푸저우, 취안저우의 대표적인 시설 등 여러 곳 견학과 동시에 6시간 가까이 푸저우 경성호텔 회의실에서 진행될 심포지움 성격의  비즈니스 모임을 통해 양국 CEO들의 상견례를 비롯하여 장례업무 관련 컨텐츠를 상호 발표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해외에 나가 현지 상황을 보고 듣는데 불과하던 관례를 벗어나 실질적인 컨텐츠 교류를 시도하게 되었다. 복건성의 대표적인 장례그룹 '원만생명' 린 준 회장의 환영사와 우리측 답사 등 의례 순서에 이어 우리측에서 PPT와 구두 브리핑을 통해 한국의 대표적인 장례산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먼저, '사단법인대한장례지도사협회' 남승현 회장이 한국장례종사자들의 국가공인자격제 정착과 한국 장례지도사들의 활동상을 소개하며, 다음으로 'The-K 예다함상조'에서 한국의 현대 장례서비스 발전된 모습을 소개한다. 다음으로 '의전법인상장풍의례원'에서 한국의 묘지업계 현황을 현장을 중심으로 브리핑하고 특히 한국화장품의 우수함을 인지하고있는 해외의 요청으로 한국의 장례코스메틱 제품에 대해 '(주)에프엔에스' 조용균 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게 되었다.

이번 우리 연수단을 환영하는 중국현지의 성의도 감사할 만하다. '원만생명' 그룹은 물론 샤먼, 푸저우, 취안저우 등지에서 모두 8개 관련기업이 2회의 환영 만찬과 1회의 중식에 협찬하며 우리와의 우호친선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 와디즈 크라우드 리워드 투자 펀딩에 성공한 '예효경(대표 김익한)'에서 현지 VIP들에게 선물할 기념품을 상당량 제공해 주었다. '2019중국장묘산업연수단' 일행은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샤먼공항으로 직행하여 공식 행사를 마친 후 28일저녁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업계 선후배 전문가 CEO 여러분들의 따뜻한 격려를 기대한다.  
.
.

                                                                      현지 협력사 명단


.

.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