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20.2℃
  • 서울 18.1℃
  • 대전 18.6℃
  • 대구 19.5℃
  • 울산 20.1℃
  • 광주 19.3℃
  • 부산 19.0℃
  • 흐림고창 19.5℃
  • 제주 23.4℃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메모리얼데이,"나라위해 봉사한 용사 보러 가"

한국전 美참전용사 장례식에 '유족대신 수천명 참석

.
미국 오하이오에서 90대 한국전 참전용사의 장례식에 고인과는 아무런 인연이 없는 수천 명의 시민이 몰려들어 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해 화제가 되고 있다.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의 스프링 그로브 묘지 측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6·25 참전용사 헤즈키아 퍼킨스(90) 씨의 장례식을 알리는 '특별한' 안내문을 올렸다.

갑작스러운 건강상 문제로 장례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된 유가족들을 대신해 지역 주민들에게 젊은 시절 한국을 위해 싸운 미국 군인의 '상주'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하는 내용이었다. 묘지 측은 "퍼킨스씨는 20년 넘게 장례식을 준비하고 비용도 미리 지불했지만, 현재 그의 가족은 모두 마을을 떠나 다른 곳에 거주하고 있다"며 "우리는 내일 열리는 장례식에 참석 가능한 주민들이 와주길 요청한다"라고 적었다. 장례식을 불과 하루 앞두고서다. 

.
다음날인 25일 스프링 그로브 묘지에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장례식에는 고인과는 일면식도 없는 수천 명의 낯선 얼굴들로 넘쳐났다. 묘지 운영국장 스킵 펠프스 씨는 "어떤 반응이 나올지 전혀 몰랐다"면서 "어떤 사람은 조의를 표하기 위해 수백 마일을 운전해서 왔다고 한다.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켄터키주에 있는 육군 부대 '포트 녹스' 소속 군인들은 성조기를 접어 유가족에게 전달하는 국기 의식을 거행했다. 

.
유가족을 대신해 장례식 감독이 국기를 건네받았다. 펠프스 씨는 "고인은 군악대의 나팔 연주, 백파이프의 '어메이징 그레이스' 연주, 오토바이가 앞장서 이끄는 수백 대의 차량 행렬, 그리고 제복을 차려입은 퇴역군인들이 가득 차는 크나큰 영광을 얻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스프링 그로브 측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참석자 수에 겸허해졌으며 지역 사회가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장례식을 특별하게 만들어준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