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 (수)

  • 맑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9.1℃
  • 맑음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6.7℃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5.6℃
  • 박무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5.4℃
  • 흐림제주 16.3℃
  • 맑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7.9℃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페이스북, ‘사랑 만들기’ 중매도 해 준다고?

다른 유저에게 ‘사랑의 감정’을 가지고 있다면 페이스북 (Facebook)이 앞으로 그 중개역할을 해준다고 한다. 교류사이트(SNS) 대기업 미국 페이스북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연애기능’을 포함한 새로운 사이트 쇄신안을 발표했다.

.
페이스북의 쇄신은 이 회사의 연례개발자회의 ‘F8’에서 발표된 것으로 현실세계에서의 인간관계를 키우고 소수의 친구그룹에게 더 기분 좋은 장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디자인 쇄신은 잘못된 정보의 확산이나 사이트 악용을 방지할 수 없는 것에 대한 비판에 대응해 사이트의 초점을 소규모 커뮤니케이션으로 전환하겠다는 의도로 읽혀진다. 

페이스북의 피지 시모(Fidji Simo) 앱 부문 책임자는 새로운 디자인에서는 사이트체험의 중심이 그룹에 놓여 지며, 새로 추가된 연애, 친구 만들기, 이벤트 기능들은 사람들이 실세계에서 만나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룹참가를 용이하게 하는 툴로는 유저가 흥미를 가질지도 모르는 그룹의 추천기능 등이 추가된다. 단계적 도입이 예정되어 있는 신기능 ‘Meet New Friends(새로운 친구와 만난다)’에서는 공통의 커뮤니티에서 아는 사람을 늘리고 싶다고 생각하는 다른 유저와 연결될 수 있다. 또 이벤트 탭을 사용하면 온라인상 친구들과 실제로 만날 계획을 세우기도 쉬워진다.

페이스북은 이러한 연애기능을 필리핀, 싱가포르, 브라질, 칠레 등 14개국에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신기능 ‘Secret Crush(짝사랑)’는 친구 중에서 자신이 신경을 쓰고 있는 사람을 선택하면 상대도 마찬가지로 자신에게 흥미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만 통지를 보낼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다고 한다 [사진출처:  TechCrunch]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