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30 (토)

  • 흐림동두천 3.8℃
  • 구름조금강릉 8.9℃
  • 흐림서울 5.4℃
  • 박무대전 6.3℃
  • 연무대구 8.3℃
  • 박무울산 9.1℃
  • 맑음광주 7.8℃
  • 흐림부산 11.3℃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9.5℃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순수함, 여유로움, 끝까지 인내

.
세월이 흐르고, 나이 들어가면서 실감하는 3 가지가 있다. 이들 3 가지가 온몸으로 배워졌을 때에 철이 들게 된다. 더욱이 신앙인이라면 이들 3 가지를 온몸으로 익혀야 한다. 이들을 익혀 가는 정도가 그 사람의 성숙된 정도이다.

1) 순수함
2) 여유로움
3) 참고 참고 참는 인내의 능력

먼저 순수함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 나이 들어가면서 순수함과 깨끗함이 힘인 것을 실감케 된다. 사람이 살아가는 동안에 실수도 하고 허물도 범한다. 그러나 그가 순수하였으면 구제 받는다. 동기가 순수하지 못하였으면 용서 받지 못한다. 순수에는 크게 3 가지가 있다. 영혼의 순수함과 인격의 순수함과 인간관계의 순수함이다.

두 번째로 여유에 대하여 살펴보자. 한 인간이 성숙되어진 증거가 마음의 여유로움이다. 우리 사회는 지나치게 긴장하며 살아가는 사회이다. 그래서 스트레스가 많고 그런 스트레스에서 오는 분쟁과 갈등이 심하다. 여유를 지닌 사람은 그런 현실에서 한발 뒤로 물러서서 마음의 평화를 누리게 된다. 자신이 평화를 누리며 살기에 주위 사람들에게 그 평화를, 여유로움을 퍼뜨리게 된다.

끝으로 참는 능력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 한 사람의 성숙의 정도는 참는 능력에 비례한다. 잘 참는 사람이 성숙된 사람이다. 요즘 흔하게 사용하는 말로 잘 참는 사람이 EQ가 높은 사람이다. 어느 분야에서나 인내의 능력을 지닌 사람들이 성공에 이른다. 인내력이 없는 사람이 성공에 이른 예는 없다. 순수, 여유, 인내를 길러 행복한 나날을 보내자. [김진홍 칼럼]

배너

포토


“한국에 일본의 분노가 전달되지 않고있다”
친한파 일본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 인터뷰 . 한일관계가 유례없이 얼어붙고 있다. 원 징용공 소송으로 일본의 대 한국 여론은 악화되고 한국 국회의장이 천황폐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발언을 함으로써 관계 복원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닛케이비즈니스 3월 11일호 특집 ‘한국,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에서는 정치에서 경제까지 한국과 일본을 둘러싼 환경 변화를 거론하며 경제적으로 결부된 것도 많은 가운데 양국이 다시 좋은 관계를 회복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한국통으로 잘 알려진, 오랜 세월 한일 간 우호 친선을 위해 애써 온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 정부로부터 서훈을 받기도 한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의 생각을 들어 봤다. 구로다 씨는 일본 유명 인사 중에서도 특별히 더 유수한 한국통으로 알려진 분이십니다. 현재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십니까? 저는 어떻든 35년 동안 한국과 인연을 맺어온 입장에서 오늘날까지도 한일 간에는 여러 가지 문제가 얽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반 년 동안의 사건은 지금까지 일어난 한일 간의 모든 문제를 날려버릴 정도로 강한 임팩트가 있습니다. 이른바 징용공 소송 문제, 위안부 재단 해산,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