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9.0℃
  • 황사대구 11.1℃
  • 황사울산 14.4℃
  • 황사광주 11.2℃
  • 황사부산 15.9℃
  • 맑음고창 10.8℃
  • 황사제주 15.9℃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복지부, 자살유족의 사후관리 프로토콜 제작 배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중앙심리부검센터(센터장 전홍진)는 자살 유족의 사후관리에 대한 이해와 자살 유족의 발굴·연계·관리 및 종결까지의 서비스 체계를 마련한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을 전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에 배포한다고 28일 밝혔다.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은 복잡하고 격정적인 감정을 경험하게 되는 자살 유족의 정신건강 증진과 위기 상황의 해소를 위한 사후관리 가이드라인을 종합·보완하여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의 실정에 맞게 체계적으로 구성하였다. 또한 △서비스 유형별 프로그램 및 서비스 제공과정 △사후관리 의뢰 협력체계 △사후중재 위기관리 시스템의 운영과정 △관련 평가도구 및 척도 등의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실무자의 편의를 높이도록 노력하였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에서 진행한 ‘시도 자살 유족 사업 담당자 간담회’에서 각 지역에서 자살 유족의 발굴에 어려움이 있고 사후관리 체계가 잡혀있지 않아 자살 유족에 대한 개입에 어려움이 있다고 나타났다. 또한 자살 유족이 지역사회에서 잘 적응하고 자살확산의 예방을 위해 자살 유족에 대한 조기 대응과 사후관리 체계 강화를 위한 매뉴얼 제작의 필요성이 강조되었다.

중앙심리부검센터 전홍진 센터장(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을 통해 시도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자살예방센터의 실무자들이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살 유족의 발굴과 서비스 제공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살 유족이 지역 어디에서나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살 유족 사후관리 프로토콜’은 중앙심리부검센터를 통해 각 시·도의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에 배포할 계획이다. 

배너

포토


8년 전 그 날, 기억으로라도 전하자 -우원재
.8년 전 연평도를 기억한다. 평화롭던 섬이 북한에 의해 잿더미가 되었던 날. 내 나이 또래의 젊은 군인 둘이 전사했고, 민간인 둘이 살해당했다. 섬 위로 흩어지던 뿌연 포연처럼 섬 주민들의 삶도 그렇게 사라져버렸다. 휴전협정 이후 북한이 우리 영토를 직접 공격하여 민간인이 사망한 최초의 사건. 나는 군에 있었고, 전쟁을 준비했다. 8년 전 정치인들을 기억한다. 주적 북한의 만행에 분노하기는 커녕, 오히려 그들의 행동을 비호하던 그 사람들을 기억한다. 보수정권이 북한을 지나치게 자극한 탓이라며, 그래서 지금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이냐며, 정당한 분노를 짓누르며 다그치던 입들을 기억한다. 지옥이 된 연평도 위로 울려퍼지는 통곡을 애써 외면하던 그 눈길들을 기억한다. 뉴스에서 정치인들의 이해하기 힘든 말들이 나올 동안, 영결식에 참석해 전우의 영정사진을 바라보던 우리 군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8년 후 그 밤을 기억한다. 연평도 포격 도발의 배후로 알려진 북한 김영철이 한국 땅을 밟겠다고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하기 위해서. 그게 평화란다. 천안함도, 연평도도, 목함지뢰도, 아무 사과도 하지 않았는데 평화를 위해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