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1℃
  • 흐림강릉 16.8℃
  • 흐림서울 19.4℃
  • 흐림대전 18.0℃
  • 흐림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0℃
  • 흐림광주 18.9℃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조금강화 19.6℃
  • 흐림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7.2℃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9.4℃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인도네시아 지진희생자 신원확인없이 바로 매장


인도네시아 지진 및 쓰나미 희생자가 급증하면서 시신을 바로 매장하고 있다고 가디언이 4일(현지기간)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9월 28일 술라웨시 섬에서 강진과 쓰나미가 발생한 이후 당국은 추후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시신에서 지문을 채취하고, 치아구조 및 문신과 상처 등 특이점 등을 기록해왔다. 그러나 사망자가 수백명 수준에서 1000명을 넘어서서 1400명 선에 이르자 4일부터 신원 확인용 작업을 중단하고 모든 시신을 바로 매장하기 시작했다. 72명으로 이뤄진 감식팀이 지금까지 신원을 확인한 시신은 218구로, 나머지는 팔루 시 인근 파보야에 마련한 합동 매장지에 보내져 매장됐다. 쓰나미가 덮치면서 진흙구덩이로 변한 페토보 마을에서만 수천명이 매몰됐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 주택·공항 등 대부분 파괴, 인력·장비 부족 구조 난항

지진과 쓰나미 피해로 인도네시아에서 1200여 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가운데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본격적인 시신 집단 매장 작업이 시작됐다. 1일(한국시간) AP통신은 지난달 28일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과 6m 높이의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에서 시신 매장을 위한 집단 매장지를 조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시신 부패로 인한 전염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인도네시아 재해 당국이 이같은 조치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AP의 보도를 종합하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경감국은 인명 피해가 가장 큰 술라웨시섬 팔루시에 300구의 시신을 매장할 수 있는 가로 10미터, 세로 100미터 크기의 매장지를 파고 있다. 월렘 람판길레이 국가재난경감국 국장은 "시신 매장은 보건과 종교적 이유 등으로 가능한 빨리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분 국민이 이슬람 교도인 인도네시아는 일반적으로 사망 후 하루 만에 시신을 매장한다. 사망자 대부분은 팔루시 주민이며 이 밖에도 동갈라, 시기, 파리기, 무통 등 지역에서도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지진과 쓰나미 여파로 주택과 건물 수천채가 붕괴됐고, 공항과 도로 대부분이 파괴됐다. 아울러 전기와 통신 등도 두절됐다. 무너진 건물 아래 얼마나 많은 사망자가 있을지 현재로서 알 수 없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30일 피해 지역을 방문해 관계 부처에 구호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중장비 등 장비와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