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토)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5.0℃
  • 흐림대구 20.4℃
  • 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4.3℃
  • 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25.7℃
  • 제주 18.8℃
  • 맑음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중국, 스마트 실버(養老)산업의 현주소


1. 중국의 인구고령화 개황 
2017년 말 기준, 중국 내 60세 이상 노인 인구는 2억 4,100만 명을 기록하여 중국 전체 인구의 17.3%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에는 60세 이상 노인인구가 2억 4,800만 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전체 인구의 17.2%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런 추제라면 2025년에는 60세 이상 인구가 3억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나아가 1970년대 산아제한 정책의 영향으로, 2040년 경에 이르면 중국 인구고령화 현상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있다. 

2. 스마트 실버(養老)산업 현황을 살펴보면 
IoT를 기반으로 노인들에게 통화, 헬프콜, 자녀호출, 건강검진 및 관리, 병원접수, 가사도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첸잔산업연구원(前瞻産業硏究院)이 발표한 스마트 실버산업 시장전망 및 투자전략계획 분석보고서’(2018-2023年中國知能養老設備制造行業市場前瞻與投資戰略規劃分析報告)에 따르면, 스마트 실버산업은 전체 실버산업 시장규모의 0.8%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스마트 실버산업의 발전현황이 아직 시작단계임을 보여준다. 

2017년의 스마트 실버산업 시장규모는 약 268억 위안 정도이며, 이는 전년동기 대비 25.4% 증가한 것인데
 2014년부터 시장규모는 매년 꾸준히 성장하여 더욱 커질 전망이다.  제품 중의 하나인 반려로봇은 위치추적, 원격건강검진, 헬프콜, 음성통화, 운동량측정 등의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여 노인 및 장애인에게 말동무, 돌봄, 간병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이다. 인공지능기술의 발전에 따라, 앞으로 반려로봇은 기존 단순기능의 실버제품을 대체하여 스마트 실버산업의 주요 제품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3.스마트 실버(養老)산업 전망
2018년의 스마트 실버산업 시장규모는 전년동기 대비 26.1%증가하여 338억 위안의 시장규모가 형성될 것으로 추산된다.  위에 예를 든 독거노인 가정의 반려로봇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첸잔산업연구원(前瞻産業硏究院)은 반려로봇 시장이 2020년까지 2,400억 위안의 규모를, 2025년까지는 약 4,000억 위안의 규모를 형성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스마트 실버산업의 발전현황이 이제 시작단계이지만, 시장규모가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산업발전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출처 :중국망]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