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1.7℃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웰엔딩페어2017

'라이프엔딩산업의 국제교류 의의와 미래비전'

[WEF2017]일본 전시전문기업 TSOintl 사사키 대표 강연

비즈니스는 제품이나 컨텐츠의 생산과 판매 마케팅을 통해 기업 성장의 목적을 달성하게 된다. 현행 전시 이벤트는 이를 위한 매우 유효한 수단으로 각인되어 이를 가장 효율적으로 실행할 수단으로서의  MICE와 전시산업이 함께 발전돼 왔다. 범위를 좁혀 한국의 장례산업 내지 시니어 산업은 이제 괄목할 만한 성장의 단계에 진입해 있다고 볼 수 있고 또 세계가 한 동네처럼 좁아진 현실에서 단순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빈번한 교류는 필수적인 현상이 되고 있다.

본지는 한국의 장례문화산업의 언론으로서 주로 일본을 위시한 아시아 각국에 끊임없는 견학과 교류를 통해 우리 장례문화산업의 수준 향상에 기여해 왔다고 자부하고 있으며 근래 들어서는 해외 현지의 좋은 점을 섭렵할 뿐만 아니라 우리의 좋은 점도 그들에게 효과적으로 인식시켜 가고 있어  보람과 함께 글로벌 교류의 의미가 매우 크다. 가장 최근에는 상호 발전을 위한 비즈니스 교류의 구체적인 결실로서 일본 전시전문기업과의 제휴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 이를 통해 서로 좋은 점을 인정하고 함께 연구하여 동반 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기약할 수 있다면 고객 서비스의 향상으로도 이어져 소비자들의 복지 증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시니어복지 전시회 'SENDEX'와 동시에 개최되는 “Well Ending Fair” 의 부대 행사로 일본의 전시전문기업 "TSO인터내셔널"의 "사사키 츠요시(佐々木 剛)" 대표이사의 특별 강연은 그런 의미에서 매우 뜻있는 행사가 될 것이다. 사사키 대표이사는 해마다 10여 회 이상 다양한 분야 각종 전시회의 활발한 전개를 통해 각 분야 산업의 상세 현황 파악과 미래 전망의 안목을 소유하고 있음을 본지는 인지하고 있다. 또 본지는 한국 장례산업 발전을 위한 관련 전시회의 지속적인 개최가 매우 절심함을 인식하고 외국의 전시산업 마인드와 노하우를 접목해 보고자 하는 것이 금번 제휴와 이벤트 전개의 근본 목적이 있음을 밝히고자 한다. 비록 조촐한 출발이지만 앞으로 한국 엔딩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의 초석이 되어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
.
“TSO인터내셔널”은 회사 소개에서 6년 전 창업 이래 각 분야에서 강력한 네트워크를 가진 국내외 단체와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발전해 갈 win win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하고 기존산업을 활성화할 뿐 아니라 신규 수요를 창조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향해 일본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회사를 소개하고 있는데 MOU를 체결한 본지를 통한 인사말에서 “'SENDEX'와 'WEF'에서도 일본의 장례문화와 장례서비스를 소개할 기회를 가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시니어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장례문화의 발전, 그리고 일본과 한국의 문화적 경제적인 교류가 지속되어 갈 것을 기원한다고 말한 바 있다.  사사키 대표이사는 금번 강연에는 일본에서의 장례문화와 고령산업 시장 현황, 한국 SENDEX와 일본 엔덱스가 공동 개최될 경우에 대한 기대, ‘TSO인터내셔널’ 소개 등의 내용이 포함될 예정이다. 

엔딩산업 발전을 위한 해외 전문가 초청 특강 

○주제 :  라이프엔딩산업의 국제교류 의의와 미래 비전
○강사 :  사사키 츠요시 (佐々木 剛/ 일본 ”TSO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회 :  박원진 겸임교수(을지대학교 장례지도과)
○통역 :  홍수민(일본 츠쿠바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원 일본어과 수료)
○일시 :  11월 11일 오후 2시 ~ 3시30분
○장소 :  킨텍스 제1전시장 회의실 210호(2F)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