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4.3℃
  • 맑음강릉 19.4℃
  • 박무서울 15.2℃
  • 구름조금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6.5℃
  • 맑음고창 13.0℃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2.0℃
  • 맑음금산 14.2℃
  • 구름조금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4.5℃
  • 구름조금거제 15.1℃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세상

지진 폐허속에서 감동의 '결혼서약'

지난 24일 새벽 이탈리아 중부 산악 마을들을 뒤흔든 지진은 291명의 소중한 목숨을 앗아갔다. 그러나 절망과 혼돈이 휩싸인 이 도시의 잔해 위에서 꿋꿋하게 영원한 사랑을 맹세해, 남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안긴 신랑과 신부가 있어 감동을 주고 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라몬·마르티나 아다치 부부는 지진 나흘 만인 28일(현지시간) 예정대로 레마르케 주 아스콜리 피체노의 아콰산타 테르메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
.
1년 넘도록 멋진 결혼식을 준비해온 이들은 이번 지진이 24일 새벽 이 일대를 강타해, 결혼식이 무산될 위기에 처한 상황이었다.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던 성당의 제단은 잔해로 뒤덮였고 벽에는 쩍쩍 금이 갔으며 16세기 프레스코화 일부가 바스라졌다. 이에 혼인 미사를 집전하기로 한 신부는 성당이 위험한 상태여서 결혼식을 진행하기 어렵다고 알렸다.

그러나 라몬은 “나는 이 도시와 사람들을 사랑한다. 다른 어느 곳에서 결혼식을 하겠느냐”고 되물으며, 마을 광장에서라도 결혼식을 진행하기로 결심했다. 레마르케의 아름다운 산과 부서진 건물들은 배경이 됐으며, 멀리 브라질과 캐나다에서 날아온 손님을 비롯해 지켜보는 수십 명의 사람들은 자연스레 하객이 됐다. 마르티나는 “걱정되고 긴장됐다. 마을에 더한 문제를 일으키고 싶지는 않았다”며 “하지만 모두 따뜻하게 반겨줬다”고 감격해 했다. 이 결혼식은 암울한 지진 폐허 속에서 피어난 기쁨의 순간이자 ‘삶은 계속된다’는 또 하나의 서약이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