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종합>2014.2차 일본장례문화견학

전통과 혁신 존중 고객의 니드 충족시키는 장례문화

URL복사


●<일본장례견학-2> 'Lastel'과 'おくりびと'의 개념●


한편 현지 장례시설 견학의 첫 번째로 방문한 ‘라스텔신요코하마’에서는 현자 지배인의 친절하고 상세한 안내로 7층 건물 전체를 모두 견학시켜 주었다. 언뜻 보기에는 우리나라의 장례식장과는 사뭇 다른 분위가의 장례식장이었으며 한자리에 장례와 제례에 필요한 모든 절차와 용품이 준비되어 있었다. 종래의 대규모가 아닌 고객 니드에 맞춘 규모별 영결식장이 마련되어 있어 규모에 관계없이 어떤 장례식도 가능한 다양한 시설과 최신 부대시설을 갖춘 ‘라스텔 신요코하마(Lastel shin-yokohama)’가 그것이다. 기자의 추축에는 ‘Last Hotel’을 줄인 말이 아닌가 싶다. 도쿄 스기나미區에 위치한 지하 1층 지상 9층의 최신 건축물로서 말하자면 다용도 현대식 장례식장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일본에서 빈번히 행해지고 있는 소규모 가족장 ·직장(直葬) 전문 장례식장이다. 안치부터 발인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설이 365일 24시간 항상 개방되어 있으며 언제라도 고인의 가족이나 친구가 원하는 시간에 조문할 수 있는 면회실이 마련되어 있다. 처음 상담 시 고객의 요구 및 예상 참석자 수 등을 고려한 규모선택과 의례지도사 대기 등 만반의 준비를 항시 갖추고 있다.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 대규모 장례식장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시대의 트렌드에 맞는 다용도로 건축한 ‘라스텔(LASTEL)'은 법회 등 종교의례를 행할 수 있는 종교제단을 갖추었고 또 수시로 웰다잉, 종교모임 같은 강좌를 동일 건물내에서 실시하여 고객과의 밀접한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


‘주식회사니찌료쿠(株式會社ニチリョク)’는 일본에서 몇 안 되는 장묘관련 상장기업으로서 기존 일류 장례그룹인 ‘선.라이프와 연계되어 있다. 묘지 및 납골당 건설, 판매 및 운영 관리, 석재 제품의 설계, 제조, 판매 및 시공, 석재 채굴 및 판매. 각종 제례의 기획 및 투자, 장례에 관련된 선물 판매, 장례 시설의 운영. 불단 ·판매.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꽃과 향이 항상 미리 준비되어 있어 빈손으로 와도 참배에 지장이 없다. 관내에는 의례나 회식에 제공하는 객실이 마련되어 있어 묘 ·장례식 ·제사 등 공양 모두를 여기 한 곳에서 한꺼번에 거행 수 있다. 종래에도 이러한 시설이 눈길을 끌었으나 기존 마인드와의 차별성은 고객의 니드와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어 소규모화, 경량화 하였고 또 장례식과 직결된 원스톱 시스템을 생활 깊숙이 구현했다는데 있다. 우리 견학단은 바쁜 가운데 책임자가 친절하고 상세히 브리핑 해준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는 의미에서 특별히 제작된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첫날 두번째 견학 대상지는 신개념 장례 전문인 양성교육기관인 '오쿠리비도아카데미'였다.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오쿠리비도'란 영화에서 납관사(입관사/ 상례사)로 분한 연기자를 기술 지도한 '신지 기무라' 의 아들인 고우키 기무라씨가 실제로 납관을 시연해 주었다. 이 납관 시연은 금년 5월 마카오에서 개최된 AFE장례박람회에서 시연을 했고 이어서 대만에서 열린 박람회에도 초청되어 시연을 한 바 있다. 우리에게도 궁중염이라든가 동일한 순서가 있으나 유독 일본의 납관 시연이 주목을 받게 된 계기는 아카데미 영화상을 수상한 '오쿠리비도'브랜드와 이의 상품화에 성공한 비즈니스였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서도 책임자가 직접 시연을 보여 준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역시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번 시연을 직접 당담한 고우키 기무라는 정ㅁ은 나이에 일약 국제적인 전문가 대열에 올라 있다느 느낌이었고 사교성이 좋아 친선디너에도 참석하여 특유의 친근감을 보여 주었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