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6.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9.7℃
  • 흐림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5.1℃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종합>2014.2차 일본장례문화견학

국제적인 우호친선과 비즈니스 교류에 크게 기여

<일본장례견학-1> 양국전문가 친목디너 행사


●<일본장례견학-1> 양국전문가 친목디너 행사●


본지가 실시한 2014년도 제2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새로운 의미를 창출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무엇보다 견학 첫날 저녁 양국 전문인 친선모임은 여러모로 되새겨 볼만한 뜻있는 행사였다. 도쿄 한 중식 레스토랑에서 한국측 26명과 일본측 14명이 모여 오후 7시부터 진행된 행사는 양국을 대표하여 김동원 발행인과 켄이치로 GSI 대표의 인사말에 이어 양국 참석자들의 소개가 있었고 이어서 양국의 장례문화발전과 전문인들의 우호친선 교류 증진을 위한 건배가 있었다.


이번 친선디너 이벤트는 근래에 없었던 국제적인 장례업 CEO들의 상견례와 함께 장례업 각 분야에서 의욕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CEO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개하고 담소하고 함께 건배하는 가운데 우호친선 분위기가 절정에 달했다. 일본측 참석자들은 주로 본지가 페이스북을 통해 친교를 맺은 CEO들 중의 일부인 까닭에 그들끼리도 서로 초면인 경우가 많아 일본인과 일본인을 서로 중개하여 소개를 하면 그들은 말만 듣던 중 상견례는 처음이라 파안대소 반가워 하면서 담소를 나누었을 뿐만 아니라 소개해 주어서 감사하다고 나에게 감사의 표시를 하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서로 이웃한 나라사람이고 외관이 같고 직업이 같고 더구나 즐거운 회식자리여서일까 두시간 동안 진행된 이벤트는 그야말로 웃음으로 시종일관한 대화와 활기가 끝까지 장내를 가득 메운 뜻 깊은 자리가 되었다.


이날 참석한 일본측 참석기업과 CEO들의 면모를 살펴 보면


GSI (엠바밍&슬픔치유 서비스) 켄이치로 하시즈메 대표이사(남)

주식회사 큐어에센스 (엠바밍&장례진행&교육)수미코 추쿠하라 대표이사(여)  

트리니티그룹 (라이프이벤트 카운셀링)  :  오노데라 히데토모 전무(남)

주식회사 에포크자방 (가족장)  :  히로야스 신도 전무(남) 

주식회사 야시로묘석 (묘지전문업체) 타메푸사 요시히로 전무(남) 

주식회사쳅터 (장례기획) 미무라 아사코 대표이사(여)

일본엔딩서포트협회 (웰다잉)에츠코 사사키 이사장(여) 

일본해양산골협회 (해양장) 무라타 마스미 회장(여) 

퓨네랄플라워협회 (장례꽃) 히로미 이와타 이사(여)

주식회사 윌라이프 (친환경용품)마스다 유키히로 대표이사(남) 

4차원 플레이스 (예술묘역) 요지 기시 대표이사(남) 

주식회사리벤트 (꽃장례)리키오 미카미 대표이사(남)

오쿠리비도아카데미 (인재교육) : 고우키 기무라(남)

GSI (엠바밍&슬품치유서비스) : 나카무라 유사쿠(남


또 한국측 참석기업과 대표들의 면면은


은파장례문화원(장례식장)  :  홍용승 대표 및 구광회 본부장

한밭장례식장 (장례업)  :  김경환 전무이사

원광대산본장례식장(장례식장) :  박명준 대표

팔공산도림사추모공원(봉안당)  :   김영일 사장, 김태곤 부사장, 김진영 고문

재단법인더사랑(종합장사시설) :  박철만 이사 및 하만수 이사

(주)리드도시건축(건축설계) :  최봉기 대표이사

제천의전문화원(장례업) :  김영래 대표 및 고정순 이사

이윤플라워(장례꽃및이벤트) :  이윤희 대표

하늘문추모공원(봉안당) :  이상화 전무, 심경수 이사, 이원일 본부장

대명라이프웨이(상조업) :  하경수 팀장, 김기래 주임

중앙의전기획(단체장,회사장) :  이정훈 대표

(주)그린 커뮤니티(IT서비스) :  이상무 대표이사

피부관리사( 미용) :    정미진 대표

예송의전(의전서비스) :  강형구 대표

영남대학교 심리학과 :  최호선 외래교수

삼성생명(보험) :  제란희 설계사

하늘문화원(언론및기업컨설팅) :  김동원 대표 및 최영님 이사


금년을 기점으로 해외 특히 아시아지역 장례전문인과 장례기업들의 교류가 대폭 활성화되고 있는 현상을 우리는주목할 필요가 있다. 자칫 우리만 그 대열에서 소외될지도 모른다는 느낌도 든다. 본사는 앞으로도 해외 전문인들과의 친선교류를 점차 확대하여 국내 장례산업 발전과 국제적인 입지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해 보는 귀한 이벤트였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