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8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해외 CEO 칼럼

'일본장례코디네이터협회'출범

본지에 소개되고 있는 일본 장례전문가인 '유미코 아베' CEO는 지난 4월 30일을 기하여 기존의 「리스타트 프로듀스」란 개인 기업을 확장하여 그 동안 현장에서 몸소 체험한 대고객 서비스의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전하며 양성하고 싶다는 일념으로 「일반사단법인 일본장제코디네이터협회」를 설립했다. 앞으로  장례식의 사회와 전반적인 진행을 책임지는 전문장례인들을 양성하고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하여 기업과 단체 및 지역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본지는 협회와 긴밀한 제휴와 협력을 통해 양국의 장례문화와 기업 발전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자 한다. 유미코 아베 대표이사가 보내온 소식을 아래에 게재한다 [편집자- 주]

------------------------------------------------------------------------------------


존경하는 한국의 장례 관련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일본은 지금 장마를 앞두고 다양한 색상의 수국꽃이 아름답게 만발하기 시작합니다. 한국에는 지금 무슨 꽃들이 피고 있습니까 ? 오랜만에 보내드리는 원고입니다 이번에도 끝까지 읽어 주십시요. 본론으로 들어가서 여러분에게 드릴 보고가 있습니다.


2014 년 4 월 30 일 "일반사단법인 일본장제 코디네이터 협회 '로 새롭게 법인을 설립했습니다. "리스타트 프로듀스 아베 유미코」를 오랫동안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이번에는 〖법인 설립 이유〗를 전하고 싶습니다.

나는 프리 자격으로 장례업에 종사한지 올해로 14년이 됩니다. 많은 분들로부터 가르침 받은 것을 이제는 차세대에 승계해 가려고 결심하고 법인으로 전환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혼자서는 이룰 수 없었던 여러 가지 일을 이루어 갈 수 있습니다. 인재 육성이라는 중요한 역할에 힘을 모을 수 있게 됩니다. 한국의 장례 관련 여러분에게도 꼭 협조를 부탁드리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저희 법인의 업무내용을 소개하겠습니다.


                          일반사단법인 일본장례코디네이터협회의 사명


장례 코디네이터 양성소를 전국 각지에 설립하고 프로를 육성합니다.  사회, 진행, 예절 · 커뮤니케이션 등 각 분야를 습득하게 합니다. 본 협회 수강자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며 각 장례회사, 종교단체, 해당지역을 위해 공헌하는 것을 사명으로 활동합니다. 본 협회에서는 「사회기술 인정서」「컨설턴트 기술 인정서」등 자격증과 그 모두를 종합한 「종합기술자격증서」가 있습니다.


프로로 평가된 사람에게는 해당 기술 자격증과 본 협회의 뺏지가 수여됩니다. 그 후 국내외 각 장례회사에서 코디네이터 기술을 살려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일본 장례문화를 배우고 싶은 외국인들도 응모 가능합니다. 우수한 인재은 차세대 전문인을 양성할 수 있습니다. 본 협회의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해외로 연결하여 장례업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장례업 본연의 자세를 쇄신하도록 노력합니다. 또한 코디네이터 (사회자 어시스턴트 스태프 매너 강사), 지역 주민, 장례회사, 종교단체 등의 원활한 지원 네트워크를 구축합니다.


이상의 내용으로 노력함에 있어 여러분의 협력과 지도를 부탁드립니다.

끝까지 읽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일반사단법인 일본장례코디네이터협회


대표이사 아베 유미코



<원 문>


尊敬する韓国の葬儀関連の皆さま、こんにちは。


日本は 今、梅雨を前にして様々な色の紫陽花の花が、美しく咲き誇り始めています。韓国では、この時期はどんな花が咲くのでしょうか。さて、久し振りの投稿となりますが、今回も最後までお付き合いください。早速ですが、皆さまにご報告があります。


2014430日に、「一般社団法人 日本葬祭コーディネーター協会」として新たに法人を設立しました。Reスタートプロデュース 安部ゆみこ 」として、長くご愛顧いただきまして誠に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今後も、変わりなくお付き合いくださいますよう、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


 今回に記事は〖法人設立の理由を お伝えしたいと 思います。


私はフリーで葬儀の仕事に従事し、今年で14年になります。多くの方々から学びました教えを、これからは次世代に繋いでいこうと決意し、法人にいたしました。法人にすることで1人では叶わなかった様々な事柄を形にできます。大切な人材育成という役目に、力を注ぐことが可能になります。韓国の葬儀関連の皆さまにも是非、ご協力をお願いいた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


ここで、私の掲げた法人の内容をご紹介させてください。


 

                  一般社団法人 日本葬祭コーディネーター協会の 使命

 

葬祭コーディネーター養成所を全国各地に置き、プロを育成します。

司会・アシスタント・礼節・コミュニケーション術など各分野を習得してもらいます。
本協会受講者の今後の支援の約束と、葬儀社・寺社・地域の皆さまに対して、地域貢献することを使命とし活動します。本協会では、「司会技術認定書」「アシスタント技術認定書」の「各認定証」と、その両方を併せた「総合技術認定証」が存在します。


プロと評価された人には「各技術認定証と本協会のバッヂ」が授与されます。その後は、世界・全国各葬儀社でコーディネーター技術を生かして活躍する支援も行います。日本の文化を学びたい海外の方も応募可能です。優秀な人材は、次のプロを育てていただきます。本協会は、その指導者になっていただくための支援を行います。海外にまで発信し、葬儀業界に新鮮な風を送り込み、葬儀業界の在り方を見直すことに取り組みます。また、コーディネーター(司会者・アシスタントスタッフ・マナー講師)・地域住民・葬儀社・寺社仏閣の円滑な支援ネットワークを確立します。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以上の内容に取り組んでまいりますので、皆さまのご協力とご指導を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最後まで読んでくださいまして、誠に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一般社団法人 日本葬祭コーディネーター協会


代表理事  安部由美子






배너

포토


[푸른노년 에세이] 수의(壽衣)에 대한 생각
산소를 이장하다보면 옛 유물이 더러 발굴된다. 전통수의도 그런 것 중의 하나다. 지난 해 한 대학 연구소에서는 조선시대 무덤에서 출토된 수의를 복원하여 ‘땅으로 시집가는 날’이란 이름으로 전시회를 가진바 있다. 때마침 민속박물관에서 조선시대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명주수의를 관람한 후여서 관심을 가지고 이 전시회도 둘러보았다. 조선시대의 왕실 또는 양반 사대부가 등의 무덤에서 발굴된 수의를 바탕으로 재현된 전통수의는 너무나 아름다웠다. 사람이 이 세상을 떠나면서 마지막으로 입고 가는 옷이란 의미로 살펴 볼 때, 맨 먼저 드는 생각은 그들이 바라본 저승 또는 저승 가는 길이 결코 우울하거나 어둡기만 한 것은 아니었구나 하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고증을 거쳐 한 땀 한 땀 아름답게 복원한 장인들의 눈맵시 손 맵시에 감탄과 감사를 함께 보냈다. 지난 8월에 위 복원작업을 이끌었던 단국대 전통의상학과 최연우 교수가 발표한 논문, “현행 삼베수의의 등장배경 및 확산과정 연구”가 한 일간지에 소개되었다. 이 신문은 논문의 주요 내용을 “일제는 왜 비단수의를 죄인을 상징하는 ‘삼베수의’로 바꿨나”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일제가 그 36년 간 이 땅을 질곡에 빠트리고 수탈해 간

해외견학, 공동선(共同善)을 위하여
“한 발만 앞서라, 모든 승부는 한 발자국 차이이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 해외견학을 공지하고 참가를 격려할 때마다 본지가 수시로 소개하는 명언이다. 해외로의 견학 여행은 시간과 경비를 필요로 하고 참가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다. 본지가 아시아 여러 곳으로 해외 견학을 시작한지 14년째, 금년에도 가장 유익하다고 판단한 도쿄 엔딩산업전 관람과 관련 기업과 시설 견학을 비교적 일찍부터 계획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제 상세한 스케줄을 많은 참가자들에게 전달하고서도 주관사로서의 심경은 편치 만은 않다. “더 훌륭한 기획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보다 더 나은 스케줄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항상 불만스러운 마음이다. 각기 다른 분야, 각기 다른 소견을 가진 분들을 한 자리에 모시고 가장 나은 방안을 선택하는데는 항상 고민이 따른다. 해마다 스케줄과 조건이 조금씩은 달라지고 있는 요인일 것이다. 그런 가운데, 단순한 여행으로보다는 기업과 개개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배움과 연수의 수준으로지속적으로 변화시켜 보자는 일념이 기획자의 머리에 자리잡게 되는 것이다. 금년의 목표는 관광여행 개념을 좀 더 탈피하여 조금이라도 더 공부가 되는 스케줄을 만들자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실시로 동반 발전 기약
. 일본에서 또 한사람의 장례전문가가 방한한다. 일본의 장례전문가들의 모임인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미츠루(福田 充)’ 부회장, 그는 본지의 초청으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27일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가 주관하는 한.중.일 국제포럼에 일본측 강사로 특강을 실시하며 또 당일 저녁에는 역시 을지대학교 평생교육원'장례서비스산업 고위관리자과정'커리큘럼의 일환으로 특강을 하게 된다.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학과장 이철영 교수)는 중국 북경 소재 '북경사회관리직업학원(北京社会管理職業学院)'과 학술교류 차원에서 실시하는 금번 국제포럼에는 중국에서 5명의 교수들이 방한하여 포럼에 참여하고 국내 장사 시설도 돌아보며 친선교류를 진행하게 되며 12월에는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이철영 학과장과 박원진 교수가 중국으로 건너가 ‘생명문화축제’에 동참하기로 예정되어 있다. . [사진설명 : 친선만찬회에서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부회장의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해외 정회원 가입 및 정기간행물들을 기증받고 기념촬영] 한편 본지는 8년 전부터 장만석 교수를 통해 일본장송문화학회와 인연을 맺고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친선교류 이벤트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 8월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