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체내 수분 부족하면 사망하기 쉽다고?

약 50% 이상의 사람들이 수분의 권장량을 섭취하지 않는 가운데,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사망 위험이 최대 60%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몸에 수분이 부족한 사람일수록 노화가 가속화되어 만성질환에 걸리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닛케이 굿데이는 최근 'eBio Medicine'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체내 수분량은 소변량 조절 등으로 균형이 잡혀 있지만 연구진의 예비조사에서 혈청나트륨 농도의 정상 범위인 ℓ당 135~146밀리몰(mmol/l)이라도 상한선에 있는 사람에서는 만성질환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질환에 대해서는 심부전, 치매, 만성폐질환, 뇌졸중, 당뇨병, 말초혈관질환, 심방세동, 고혈압 발병률이 조사됐다. 25년간의 추적조사에서 만성질환은 55~60세 무렵부터 꾸준히 증가해 고혈압이 가장 빠르게 증가했다. 또 혈압이나 신장기능, 폐기능, 대사, 염증과 관련된 인자를 이용해 생물학적 연령이 산출됐다.

 

혈청나트륨 농도에 따라 4군으로 나누었더니 혈청나트륨 농도가 142mmol/l를 초과한 군에서는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39% 높아졌다. 또 혈청 나트륨 농도가 144mmol/l를 넘는 것은 사망 위험이 21% 높아지는 것과 관련됐다.

 

이 논문은 하루 수분 섭취량은 2.5ℓ가 권장되고 있지만 세계적인 조사에서는 50% 이상의 사람들이 권장량의 수분을 섭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德을 쌓는다는 것은... -변성식 소장
나이 들면서 인간으로써 좋은 品性과 格調 있는 삶을 위해 한 번 더 생각하며 소위 나이값하는 사람의 태도를 갖추려 노력한다. 소위 美德(virtue)을 갖춘 노인의 삶은 어떤 것일까? 德을 쌓는다는 의미는 무엇일까를 궁구하던 중에 선배와 덕성에 관한 철학적 주제로 오랫동안 대화를 나누다가 나름의 결론을 얻는다. 쉽게 말해서 덕을 쌓는다는 것은 '타인을 불편하게 하지 않는 것'이다. 너무나 간단한 결론을 번잡하고 어렵게 생각하고 말해 왔다는 느낌이다. ​ 덕을 쌓는다는 것은 인정과 배려, 인내와 겸손, 정직과 책임감 등의 도덕적 가치를 실천하며 행동하는 것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고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하지만 살아오는 동안의 旅程에서 한 점의 오점도 없이 살아온 사람이 있을까? 수많은 잘못과 실수, 부끄러운 행동을 반복하기도 했지만 그때마다 반성과 자기 개발의 기회를 통한 성장으로 보다 나은 인간이 되고자 노력하는 평생의 과정을 지내온 나이듦일 것이다. ​ 지식과 자기 통제 능력의 강화, 새로운 경험과 역량의 체득을 통해 이루어진 삶의 결과는 자아실현과 자기 만족감을 극대화시키며,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