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3 (월)

  • 맑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0.6℃
  • 흐림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2.0℃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1.6℃
  • 흐림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3.2℃
  • 흐림금산 -2.9℃
  • 맑음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포토

스마트폰도 제대로 못드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남자

 

키가 65.24㎝, 몸무게 6.5kg에 불과한 이란 출신 아프신 에스마일 가데르자데(20)가 '세계에서 가장 작은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기네스북은 14일(현지시간) 아프신이 '세계에서 가장 작은 사람' 기록을 경신해 새로운 최단신으로 등재됐다고 밝혔다. 종전 기록 보유자는 2020년 등재된 에드워드 니노 에르난데스(36·콜롬비아)인데, 아프신은 그보다 7㎝나 더 작다.

 

아프신이 태어났을 때 몸무게는 고작 700g에 불과했다고 한다.

아프신은 심각한 왜소증을 앓고 있어 20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지속적인 치료를 받아야만 했다. 학교를 다닐 수도 없었고, 혼자서 공부를 할 수도 없었기 때문에 문맹이다. 성인이지만 직업을 가지는 것은 당연히 꿈에도 상상할 수 없다.

 

그나마 스마트폰이 그에게는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돼 주고 있다. 가장 작은 스마트폰조차 두 손으로 들기 버겁지만, 그럭저럭 해내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아프신의 가족은 아프신이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건설 노동자로 일하는 아프신의 아버지는 아들의 치료비와 약값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해야만 했다.

 

아프신은 이번 등재를 계기로 20년 동안 자신의 치료를 위해 헌신해 온 부모님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고 싶다고 밝혔다.

 

기네스북 등재 이후, 아프신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 할리파의 꼭대기 층에 방문하면서 자신이 정해 둔 버킷 리스트 중 하나를 달성했다. 높이 828m인 부르즈 할리파는 아프신보다 '1320배' 더 크다.
 

 



배너

포토뉴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