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3.2℃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조금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2.5℃
  • 흐림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1.7℃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커피가 막강한 보약 ?

URL복사

 

지금까지의 각종 커피 관련 연구에 대한 잠정 결론을 내리는 듯한 대규모의 장기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헝가리 세멜바이스대 심혈관센터의 연구 결과다.

 

이에 따르면 11년 동안 커피를 하루에 0.5~3잔 마신 사람들(중년)의 경우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2%,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17%, 뇌졸중 발병 위험이 21% 각각 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모집 당시 심장질환의 징후가 없는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연구 참가자 46만 8629명(평균 연령 56.2세, 여성 비율 55.8%)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심장마비, 뇌졸중, 사망과의 연관성을 조사·분석했다. 분석 기간은 10~15년(중앙값 11년)이었다.

 

특히 심장의 구조 및 기능을 평가하는 수단인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촬영자 3만 650명의 데이터를 이용했다. 연구팀은 커피를 하루 3잔 이하 마신 사람들의 심장이 건강한 기능과 크기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Association of daily coffee consumption with cardiovascular health – Results from the UK Biobank)는 프랑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유럽심장학회 연례 학술대회(ESC Congress 2021, 현지시간 8월 27~30일)에서 발표됐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