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28.1℃
  • 소나기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0℃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Dreams Come True If You Never Give Up

[꿈꾸는주말] 엔터테인먼트그룹과 유명브랜드의 패션 콜라보

 

BTS 하면 한국인은무론 지구촌 전역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만큼 유명한 한국 보컬그룹이다.
이들의 가치는 하늘 모르게  치솟아 있는데, 비즈니스가 이들의 상품가치를 활용할 수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얘기가 약간 다르긴 하지만 이웃 일본에서 보컬그룹과 유명 브랜드가 제휴, 의류제품을 론칭했다는 흥미 있는 소식이다. 

 

 

나고야지역 엔터테인먼트 그룹 'BOYSANDMEN'은  창립 1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니혼TV 통신판매 프로그램 「일본 테레포슈레」에서, 그들 멤버가 상품을 직접 개발하는 기획이 금년 여름에 시작했는데 유명 브랜드인 hummel japan이 합작 개발한 츄리닝과 티셔츠 상품을 론칭한 것이다.

 

이들 상품은 사상 최강 아이템이란 명제로 라이브용과 캐쥬얼용 두 종류로 만들었는데  등쪽에 자수로 문구를 새겨넣었다.  

 

"Dreams Come True If You Never Give Up We Are BOYS AND MEN"

 

이들 상품의 용도는  「멤버끼리 입고 싶은 츄리닝으로, 팬 모두도 함께 입고 싶어하는 것」라는 테마라는 설명이다.

 

평소 라이브로 입기 쉬운 것과 그룹 팬이 아니어도 평상시 사용할 수 있는 티셔츠를 2 종류 만들어 라이브용으로는, 나고야 상징인 나고야성을 새겨 넣는 등 아이디어를 적극 실현하고 있다.  

이런 종류의 발상은 우리나라에서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MZ세대를 진동시킨 'OO시스터'와 '시크릿크루' 콜라보 패션..."  (꿈꾸는주말생각)

 

BOYSANDMEN :  2010년에 결성된 일본 나고야 지역 출신· 거주 멤버로 구성된 9인조 엔터테인먼트 집단.  현재 일본 skrhdi 지역을 중심으로 텔레비전·라디오 등을 기반으로 드라마, 영화, 오락물 출연 등 여러 분야에서 활약 중!

 

HUMMEL : 덴마크의 스포츠 브랜드 'hummel'은 세계 최초로 스터드 스파이크를 개발해 1923년에 탄생했으며, 가죽신을 신고 축구를 할 당시 평평한 밑창에 스터드를 부착해 그립력의 비약적 향상을 가져왔고, 지금까지 할 수 없었던 플레이를 가능하게 했다.  너무 무겁기 때문에 이론상 날 수 없다고 여겨지는 마르하나바치(독일어로 hummel)가 노력을 거듭해 날 수 있게 되었다고 하는 일화를 이용, 브랜드 네임&로고에 사용. 90년의 역사를 거쳐, 현재는"Change the World Through Sport."를 미션으로, 독자적인 브랜드 스토리를 전개. 새로운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을까? -박진옥 이사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를 제2급 감염병으로 하향 조정했다. 그리고 이번 달 2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완화했다. 이렇게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렸던 일상이 단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단계적 회복 조치들이 지난 2년 동안 코로나가 남긴 사회적 상흔을 저절로 사라지게 할 것 같지는 않다. 코로나 상황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자리의 불안정성을 증가시키면서 사람들의 관계도 단절시켰다. 이러한 단절은 가족관계뿐 아니라 이웃 관계마저도 소원해지게 했다. 이에 따라 홀로 고립된 채 살아가는 삶의 방식 자체가 더 확대되었다. 현재 사회적 고립이 고독사 등의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가 초래한 단절과 고립은 향후 고독사와 무연고사망자 증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공영장례지원 상담센터’ 에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언론사 기자들에게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나요?” 취재하는 기자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고립과 단절이 심화하였으니 무연고사망자 발생도 자연스럽게 증가했을 것이라는 가정을 하게 된다. 결국 이 질문에는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