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2.0℃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조금광주 13.3℃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1.0℃
  • 흐림제주 13.3℃
  • 구름조금강화 8.5℃
  • 맑음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삼성그룹 이병철 추도식 참석 이재용, "사회에 희망주는 기업 되자"

URL복사

호암 33주기 추도식 찾은 이재용 “ 기업은 국민에 도움돼야”


삼성 창업주 고(故) 호암(湖巖) 이병철 선대회장의 33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추도식엔 창업주의 손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했다.
 
이 밖에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전 계열사 사장단 50여명도 참석했다. 호암 추도식은 삼성 오너 일가뿐만 아니라 50여 명의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이 참석,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리기 위해 매년 이뤄지고 있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 33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은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선영에 도착해 참배했다. 삼성 계열사 사장단도 비슷한 시간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은 30주기였던 2017년에는 구속 수감된 상태였다. 2018년에는 해외 출장 일정으로 추도식 전에 미리 다녀갔다. 지난해에는 가족들과 함께 3년 만에 추도식에 참석했다. 처음으로 전 계열사 사장단과 모여 오찬을 가졌다.
 
당시 이 부회장은 “선대 회장들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자”며 “지금의 위기가 미래를 위한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나가자”며 ‘사업보국’의 창업이념을 되새긴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도 참배 후 선영 바로 옆에 위치한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삼성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오찬을 했다.
 
이 부회장은 고(故) 이건희 회장 장례시 함께 해 준 사장단에 감사 인사를 한 후 “늘 기업은 국민경제에 도움이 돼야 하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회장님의 뜻과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계승 발전시키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범(汎)삼성가 인사도 선영을 찾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오전 일찍 다녀갔다. 지난 2012년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과 이건희 회장 사이의 상속 재산 분쟁 이후 범삼성가가 추모식에 한자리에 모인 적은 한 번도 없다.
 


이병철 선대회장은 1938년 3월 22일 현 삼성의 모태인 ‘삼성상회’를 설립해 현재의 삼성을 일군 신화적 기업인이다. 중계무역으로 사업을 번창시킨 이 선대회장은 1950년대에는 식품과 섬유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TV, 반도체 등 최첨단 산업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이 선대회장은 특히 지난 1969년 1월 13일에 종업원 36명에 자본금 3억3000만원의 소기업 ‘삼성전자공업’을 창업해 삼성전자를 굴지의 대기업으로 도약시켰다. 주위의 만류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래산업의 핵심으로 부상할 ‘반도체’를 차기 사업으로 낙점해 삼성전자가 주축이 된 ‘반도체 코리아’의 기틀을 닦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