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8.7℃
  • 구름많음강릉 11.9℃
  • 맑음서울 9.3℃
  • 맑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2℃
  • 흐림울산 11.2℃
  • 맑음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1.9℃
  • 흐림고창 10.2℃
  • 흐림제주 13.6℃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2020 MZ세대가 가장 좋아하는 톱브랜드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20 MZ세대 TOP BRAND AWARDS’ 발표

URL복사

 

올해 국내 소비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변수가 많았던 한 해이다. 예측하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에 가장 친숙하고 변화에 유연한 밀레니얼-Z세대(MZ세대)는 여전히 큰 영향력을 행사하며 소비를 이끌었다. 2013년부터 매년 MZ세대 소비자에게 사랑받은 브랜드를 선정해온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2020년 MZ세대의 코드를 맞춰 사랑을 받은 브랜드를 발표했다.

 

◇ 중고거래 플랫폼 1위 ‘당근마켓’ - 유통 분야

중고거래 자체가 트렌디한 쇼핑 행위로 떠오른 올해, ‘당근마켓’은 MZ세대가 꼽은 중고거래 플랫폼 1위 브랜드이다. 당근마켓은 브랜드 인지도, 브랜드 충성도, 브랜드 이미지 등 모든 차원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으며, 타 브랜드와 큰 격차로 톱 브랜드로 선정됐다. 

 

◇ 온라인 패션·잡화쇼핑몰 1위 ‘네이버쇼핑’ - 뷰티&패션 분야

2020년 온라인 패션·잡화쇼핑몰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한 브랜드는 ‘네이버 쇼핑’이다. 2위인 ‘무신사’와 근소한 차이지만, 패션·잡화 전문 쇼핑몰보다 더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는 점 주목해볼 만하다. 

 

◇ 음식 배달 앱 1위 ‘배달의민족’ - 식품 분야

음식 배달앱 분야의 MZ세대 톱 브랜드는 ‘배달의민족’이다. 특히 브랜드 충성도 차원에서 타 브랜드에 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음식 배달 앱을 더 자주 사용하게 된 상황에서의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유의미하다. 

 

그 밖에 △GS25(편의점) △다이소(라이프스타일 숍) △신세계백화점(백화점) △우르오스(남성화장품) △나이키(스포츠 의류) △쿠팡(온라인 종합쇼핑몰) △멜론(유료 음원 서비스) △넷플릭스(유료 동영상 앱) △인스타그램(SNS) △교촌치킨(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샌드위치·버거 프랜차이즈) △스타벅스(커피 프랜차이즈) △참이슬(희석 소주) △테라(국산 맥주) △아만다(데이팅 앱) △카카오 T(택시·차량 호출 앱) △카카오페이(간편결제 서비스)가 분야별 1위를 차지했다.

 

이 보고서는 밀레니얼-Z세대 소비자들이 주로 소비하는 제품·서비스를 분야별로 구분하고 브랜드 인지도·충성도·이미지 차원으로 구성된 브랜드파워 지수(MZ-BPI)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수행됐다.

 

2020년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조사 분야와 주요 브랜드를 확인하기 위한 예비 조사를 시행했고, 본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34세 이하의 남녀 중 성별-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표본추출에 따른 표본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를 통해 2020년 7월 24일부터 8월 5일까지 13일간 조사한 결과를 담고 있다.

 

상세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 연구자료 내 ‘2020 MZ세대 TOP BRAND AWARDS’에서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2021’ 서적에서는 브랜드 별 자세한 사례와 함께 MZ세대에게 다가간 브랜드 핵심 전략을 살펴볼 수 있다.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