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맑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5.7℃
  • 서울 15.6℃
  • 흐림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7.7℃
  • 맑음제주 18.4℃
  • 흐림강화 14.5℃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9.1℃
  • 구름조금강진군 18.8℃
  • 구름조금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마케팅이 세일즈만큼 중요한 이유

.

세일즈란 단어의 근본적인 의미는 계약을 성사시키거나 판매로 인하여 수익을 창출함을 의미합니다. 수익이 있어야 꾸준히 비즈니스를 유지할 수 있으며 새로운 재고를 구입하거나 투자를 하고 직원들에게 월급을 지급할 수 있습니다. 물건을 판매하는 비즈니스뿐만이 아니라 변호사나 의사, 이삿짐센터, 보험회사, 미용실, 혹은 은행 직원들처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수익을 내는 구조 역시도 결국은 세일즈와 연관되어 있다고 할 수 있겠죠.

 

이렇게 보면 어느 비즈니스를 막론하고 세일즈가 결국 수익을 창출하는 부서입니다. 뛰어난 제조 과정, 최첨단 기술, 확실한 목표, 또는 진취적이고 앞선 경영 기술 모두 세일즈 메카니즘 없이는 무용지물이겠죠. 근데, 만약 이것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왜 많은 비즈니스 오너들이나 사업가들은 제품 마케팅이 실질적인 제품을 판매하는 세일즈만큼이나, 혹은 그 이상으로 더 중요하다고 할까요? 이유는 아주 간단합니다! 광고 및 마케팅 모두 세일즈 결과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죠. 광고 문구와 마케팅은 브랜드를 노출시키고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며 세일즈 결과와 바로 연결되기 때문에 이 둘은 같이 동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가끔은 마케팅 진행 과정과 세일즈 결과의 경계가 모호해지기는 해도, 세일즈는 결국 실질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돈을 버는 것이고 마케팅은 세일즈가 이뤄질 수 있게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마케팅을 통해 말을 시냇물까지 데려온다면 말이 물을 마시게 하는 것이 바로 세일즈라는 것이죠. 지속적인 세일즈가 모든 사업에 있어 재정적 여유를 갖게 한다는 사실을 아무도 부정할 수 없지만 현 시대에서 실질적으로 세일즈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마케팅이 어느 때 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비즈니스를 선전하기 위해 입소문을 이용하거나 제품을 전시하고 값비싼 미디어 노출에 의존해 왔습니다. 그러나 콘텐츠와 소셜 미디어 마케팅의 잠재력을 이용함으로써 잠재 고객과 고객층을 급격히 증가시키는 것이 가능한 시대입니다. 이렇게 마케팅이 세일즈만큼이나 중요하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고 지난 10년 간의 시장조사에 의하면 초창기부터 디지털 마케팅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새 기업체들과 브랜드들이 종종 자신들보다 더 큰 경쟁사들을 능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여러 조사에 의하면, 90% 이상의 마케터들이 디지털 마케팅을 이용하고 있으며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자신들의 사업 성장의 중요 요소로 여긴다고 합니다. 세일즈 팀들은 소셜 미디어의 사용이 세일즈 목표 달성에 도움을 준다는 것을 이미 인지하고 있으며 고객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제품들을 검색한다는 사실과 30% 이상의 인터넷 트래픽이 상위 여덟 개의 소셜 미디어 사이트들에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 또한 알고 있습니다. 혹시 우버(Uber)나 핏빗(Fitbit)을 알고 계시나요?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이들은 사실 10년 전만 해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현시대의 디지털/소셜 마케팅 기술을 적용한 결과 두 기업 모두 떳떳한 억대 가치의 회사로 성장했지요.

 

물론,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마케팅이 우리가 전에 알던 마케팅을 혁신시켰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현시대의 온라인 마케팅은 계속해서 마케팅 자체와 실질적 세일즈로의 변환 사이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마케팅은 기업들이 더욱 튼튼한 컨텐츠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해준다는 것입니다. 고객들에게 좀 더 다가서고 그들의 피드백에 귀 기울여 그들의 고충을 해결하는 컨텐츠를 개발하고 그들의 구매 여정 중 생길 수 있는 질문들에 답해 나가고 있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자신들의 브랜드 노출을 위해 페이스북과 같은 플랫폼들을 이용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으며 그것들은 이제 최종 소비자들이 앱 내에서도 구매를 할 수 있게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결국 이것은 마케팅에 투자를 하는 기업들에게 다양한 종류의 마케팅과 광고 미디어를 통한 직접적인 세일즈가 가능해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결국 세일즈와 마케팅의 승자는 누구일까요? 세일즈 증대를 위해 온라인 마케팅을 이용하는 요즘 마케팅이 서서히 기존의 세일즈 시스템과 기술들을 능가하고 있는 건가요? 이에 저는 대담하게 “그렇다”라고 답을 하겠습니다. 인스타그램과 같은 인기가 높은 소셜 미디어 플랫폼들은 현재 쇼핑 태그와 직관적인 세일즈 포털들과 같은 기능들을 개발 중입니다. 혹시 온라인, 혹은 오프라인을 통해서 제품을 판매하고 계신가요? 아니면 서비스를 제공하며 수익을 창출하고 계신가요? 그렇다면 온라인 마케팅을 도입할 필요가 있습니다. 적어도 아직까지 마케팅과 세일즈 간의 경쟁에서 확연한 승자가 나타난 것은 아니지만 만약 현재의 상황이 계속된다면 효과적인 온라인 마케팅은 곧 실시간 세일즈의 증가, 혹은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해 냄을 뜻하게 될 것입니다.

 

가장 중요한 질문을 드립니다. - 더 효과적이고 직관적인 온라인 마케팅이 당신의 비즈니스에 불러 올 수 있는 이점들을 수확할 준비가 되어 있으십니까? (글: 알렌 정) [출처 : 한국무역신문] 
#창업마케팅#창업컨설팅#이노벤컨텐츠#이노벤처#비즈니스마케팅#사회공헌저널#하늘문화신문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