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2.5℃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20.6℃
  • 흐림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이슈 & 논단

코로나19, 이래서 좋은 점도....

우한 폐렴으로 인하여 모두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제는 온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어 세계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등산길에서 만난 한 자매님이 우한 폐렴이 좋은 점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물론 정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그나마 좋은 점도 있다는 자조(自助) 섞인 표현이라 하겠습니다.

 

첫째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되어 좋다 하였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서민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요, 돈 없고 신분이 낮은 사람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라 한 나라의 수상도 걸리고 장관도 걸리고 돈 많은 사람도 차별 없이 걸리는 병이어서 코로나19 앞에서는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해 주어서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가정을 소중히 할 수 있게 하여 좋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집도 문을 닫게 되고 사회적인 교제도 멈추게 되어 직장 일 마치고 곧바로 가정으로 들어와 가족들과 함께 지나며 가정을 지키게 되니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염병이 끝난 후에도 가정을 소중히 하는 점은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셋째는 인생살이에 무엇이 가장 소중한지를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입니다.

금은보석이나 장식품 같은 사치품들이 소중한 것이 아니라 쌀, 식수, 채소, 소금 같은 가장 기본적인 생활필수품들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움을 모두 겪으면서 이런 점들을 되새겨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지기 바랍니다.  [출처 : 김진홍 아침단상]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