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6.8℃
  • 맑음대전 7.7℃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8.6℃
  • 광주 8.7℃
  • 흐림부산 10.2℃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7.5℃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7.8℃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이슈 & 논단

30대, 이제 나도 누군가가 기댈 언덕인데

30대, 이제 나도 누군가가 기댈 언덕인데

1. 자신의 환경이 곧 세계관이 되는

 

어린 시절 자주 넘어져서 무릎이 깨졌다. 대충 초등학교 저학년까진 그랬던 것 같다. 그래서 거의 무릎에 반창고를 붙이고 있었다. 까진 곳이 또 까지는 바람에 짓무른 적도 여러 번 있다. 하지만 흉터 하나 없이 말끔하게 나았다.

 

30대가 된 후 느끼는 가장 큰 변화는 몸의 회복력이다. 어릴 때는 무릎 깨져도 내비두면 금방 나았는데 이제는 반창고 붙이고 일주일은 조심해야 딱지가 앉는다. 내 몸에 있는 크고 작은 흉터도 전부 20대 이후에 생긴 것들이다.

나이를 더 먹으면 더 쉽게 다치고 회복력은 더 떨어질 것이다. 반면 어린 아이의 마음은 쉽게 상처받고, 쉽게 회복되지 않는다. 어린 시절 말랑한 마음에 받은 상처는 극복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아예 극복하지 못하기도 한다.

 

지금이면 의연히 대처하거나 신경쓰지 않을 일도, 어릴 때는 실수를 하거나 밤에 괜히 곰곰이 생각하고 그랬던 것 같다. 그래서 어릴 때는 자라나는 환경이 중요하다. 환경을 방어하는 방법을 모르고, 자신의 환경이 곧 세계관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반면 나이 먹어서는 건강관리가 중요하다. 세계관은 이미 형성되어 있는데, 그 세계관을 환경에 맞출 에너지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오래된 생각이다. 

2. 어머니 손, 아버지 눈가…시간 앞에서 경외심

 

내가 30대가 되고, 부모님이 60대가 되신 이후 우리 집의 풍경은 약간 변했다. 누가 딱히 선언을 하거나 그런 종류의 대화를 나눈 것도 아니다.

그냥 역할이 어느 순간부터 갑자기, 천천히, 그리고 분명히 바뀌고 있다. 작은 변화들이 많이 있지만 내 입장에서 궁극적인 변화는 하나다. 부모님은 나를 덜 걱정하시고, 나는 부모님을 더 신경쓴다.

어릴 때는 내가 받는 게 당연하고 부모님께 뭔가를 해드리는 게 특별한 일이었는데, 이제는 뭔가를 못해드리면 가슴 깊은 곳에서 미안한 마음이 든다.

 

내가 부모님을 지켜드려야 하는 입장이 되어가는구나, 지금까지는 내가 부모님께 기댔지만 앞으로는 부모님이 기댈 언덕이 나구나, 싶은 거다.

 

얼마 전에는 가족 식사를 했는데, 엄마의 손을 보고 새삼 놀랐다. 손의 주름이 눈에 띄게 깊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 자리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어떤 무거운 감정을 느꼈다.

 

하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진리나 깨달음보다는 섭리에 대한 감정이었던 것 같다. 다음날 아침, 티비를 보고 계시는 아버지의 눈가에서도 비슷한 것을 느꼈다.

부모님이 내가 살아온 날들의 두 배 정도를 사셨고, 앞으로 내가 지금까지 살아온 날들 만큼 더 사실 것이라는 사실이… 부모님이라는 존재의 실체에 대한 종합적인 상상력을 부여하는 것 같다. 어릴 때는 단편적인 상상만 가능했다.

 

시간이라는 개념에 대해 가끔 생각할 때가 있는데, 생각을 너무 깊이 하면 늘 공포와 같은 경외심을 느낀다. 2019년은 이래저래 삶에 대한 조급증을 많이 버리게 되는 해인 것 같다.  (글: 유성호)

출처 : 제3의길]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