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22.9℃
  • 대전 ℃
  • 대구 23.3℃
  • 울산 24.5℃
  • 천둥번개광주 23.2℃
  • 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21.0℃
  • 맑음보은 21.4℃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세상

이별 박물관

유럽에서 박물관에 수여하는 '케네스 허드슨 상'은
가장 혁신적인 박물관에 주는 상입니다.
2011년 이 상을 받은 박물관에는
다양하지만, 통일성이 없는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길거리에 방치해도 아무도 가져가지 않을 정도로
낡은 흔적이 가득한 강아지 목걸이,
어느 상점에서도 흔하게 팔고 있을 자물쇠,
오래되어 보이는 어린이용 페달 자동차,
손때 가득 묻은 인형들까지.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위치한 이 박물관에는
이렇게 너무나 평범해 보이고 쓸모없을 것 같은
물건들이 잔뜩 전시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이 전시품들이 여기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고는
슬픔과 감동의 눈물을 흘립니다.

 

이 박물관의 이름은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이별 박물관이라는 뜻입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동물의 추억이 담긴 목걸이,
헤어진 연인과 사랑을 약속하며 채웠던 자물쇠,
하늘로 떠난 손주가 타고 다닌 자동차,
성인이 되어버린 자녀들이 어릴 적
가지고 놀던 인형들이었습니다.

 

가슴 아픈 이별의 사연들이 남아있는
전시품을 보러 수많은 사람들이
박물관을 찾았습니다.

 

사람들은 가슴 아픈 이별의 사연을 통해
자신도 아픔을 위로받고, 이겨낼 힘을
얻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하지만, 만남과 이별은 인생의 과정일 뿐
삶을 망가트리는 좌절이 아닙니다.
우리가 반드시 함께해야 할 인생의 일부분인
이별을 통해 아픔과 위로와 새로운 삶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출처 :  따뜻한 하루]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50+세대에게는 힘이 있다
인생만사 해석이 중요하다 우리들은 평소 나이를 의식하며 살아가지 않는다. 나이를 생각하고 뒤돌아볼 여유조차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앞만 보고 살아 왔다. 아직도 한참 때이고 무엇이든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눈이 침침해서 글씨가 보이지 않고 주변의 시선이 의식되고 뒤처지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중년 그리고 장년이라는 우리들의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되었나’라며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중장년이 되어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치고 심한 압박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자신을 챙기고 돌볼만한 여유는 여전히 없다. 오히려 고용은 점점 불안정해지고 자녀들의 독립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수명은 점점 늘어서 필요한 노후자금은 더욱 늘어나고 지금 상태에서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데 앞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예측들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 직장, 학교, 지역사회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동과 교류가 제한되어 사회가 온통 불안과 우울, 침체로 가득 차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없는 불확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