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3℃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2.3℃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1.6℃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8.0℃
  • 흐림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2.6℃
  • 구름조금거제 15.4℃
기상청 제공

포토

두만강 국경너머 북한 추석날 풍경

산소앞에 도란도란 모여앉은 북녘사람들,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소망일까?

 

지난밤, 휘영청 보름달이 두만강 물결에 일렁이더니 청명한 추석날의 아침을 맞는다.
산소를 찾아 가는 북녘 사람들의 걸음소리가 사뿐하다. 

굽이굽이 험한령 오르는 산길이라도 오늘만큼은 마음 넉넉해지는 한가위의 풍성함을 누리려나?

온 식구가 산소앞에 가지런히 모여 세 번씩 절을 하며 차례를 지낸다. 남이나 북이나 추석명절을 지내는 모양새는 같을진대, 사람 사는 냄새는 이토록 다를 수 있으려나.

 

 

고향을 두고 온 어느 탈북민은 통일의 그날, 제일먼저 가서 아버지 묘소를 찾는 게 소원이라 말했다. 또 다른 이는, 탈북 후 아버지가 돌아가셨기에 아버지 산소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래도 산소라도 쓸 수 있는 사람들은 그나마 형편이 나은거라고...

 

고난의 행군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저 조그만 흙더미에도 죽은 몸 뉘이지 못하고, 두만강에 쓸려 형체도 없이 사라져 갔을까?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한쪽은 추수를 기다리는 옥수수가, 또 한쪽은 죽은이의 묘지가 가득하다. 어제까지 저 옥수수밭에서 쉼없이 일하던 사람들이 오늘은 묘지 앞에 앉아 잠시 쉼을 누린다. 삶과 죽음의 경계가 경각에 달린 단 한 줄에 불과한 것을...

 

.
추석 날 아침, 산소앞에 도란도란 모여 앉은 북녘사람들의 마음이 아마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절절한 소망을 바라는 게 아닐까? 추수를 기다리는 황금벌 들녘도 장군님의 은혜요, 쌀로써 당을 받들라는 독재의 억압도 추석날 단 하루만큼은 두만강 깊은 물에 던져지기를 바라고 또 바래본다.

 

.

두만강 건너 멀리서 찍은 이 희미한 사진한장일지라도, 두고온 고향이 그리워 추석연휴 내내 우울히 홀로 눈물의 밤을 보낼 고향이 북쪽인 분들에게 아주작은 위안이라도 될수 있다면 그보다 더 큰 바람은 없을듯하다.  {글 사진 출처 :  페이스북 2019년 9월 14일]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